> 뉴스 > 환경
제1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 97명 피해 인정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8.11  10:37: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선병규 기자]  환경부는 지난 10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제1차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위원장 환경부차관 안병옥)’를 개최, 가습기살균제 피해신청자 조사·판정, 천식피해 인정기준 등 4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고 밝혔다.

 피해구제위원회는 8월 9일부터 시행된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이하 특별법)‘에 따라 새롭게 구성된 위원회다.

 피해구제위원회는 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사․판정, 정보제공 명령, 건강피해등급(질환의 중증도) 심의 등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를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정책적인 사항들을 결정한다.

 위원회는 먼저, 3차 가습기살균제 피해신청자 205명(2015년 신청)과 4차 피해신청자 1,009명(2016년 신청)에 대한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해 이 중 94명을 피인정인으로 의결했다.

또 이전 조사·판정 결과에 이의를 제기한 38명을 재심사해, 이 중 3명을 피인정인으로 의결했다.

  또한, 올해 3월 27일 제21차 환경보건위원회에서 의결된 태아피해 인정기준에 따라 해당 사례 42건에 대한 조사․판정 결과를 심의하여 17명을 피해가 있는 것으로 인정했다.

 이번 피해조사 결과 의결로 조사․판정이 완료된 피해인정 신청자는 982명에서 2,196명으로 늘어났으며, 피해를 인정받은 피인정인 수도 280명에서 388명으로 증가했다.

  이와 함께, 피해구제위원회는 앞으로 위원회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필요한 시행세칙(안)도 마련했다.

다만, 천식피해 인정기준(안)은 추가적인 검토를 거쳐 심의키로 결정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폐섬유화 중심의 피해 인정기준을 운영하고 있지만, 태아피해 사례와 같이 지속적으로 피해인정방안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피해자들의 요구에 부응하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2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3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4
인사 / 국토교통부 과장급 전보
5
조달청 "내년 하반기부터 드론 공공임무현장 투입"
6
신도시·원도심 더블수혜,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화제
7
또 다시 매물로 나온 대우건설 헐값매각 우려..”원점서 재검토 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