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국토교통 산하 노조 '국토부 장관 임명동의 촉구' 공동성명서 채택국토부노조 최병욱 위원장 "국토교통 선장 없이 목적지 갈 수 없어···정쟁도구 활용 부적절"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0  19:52: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국토교통부노동조합이 20일 국토교통 공공기관 노동조합과 연대회의를 갖고, 국회에 김현미 국토부장관의 임명동의를 촉구하는 공동성명서를 발표했다. 사진은 국토부노조 최병욱 위원장(중앙 오른쪽), 수자원공사노조 이영우 위원장(중앙 왼쪽) 등이 참석한 국토교통 공공기관 연대회의 발대식 장면.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국토교통부노동조합(위원장 최병욱)을 비롯해 국토부 산하 17개 공공기관 노동조합이 국회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동의서 채택을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국토부노조는 20일 산하 17개 공공기관 노동조합과 연대회의를 개최하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 동의를 촉구하는 공동 성명서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대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김현미 국토교통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20일 또 한 차례 연기됨에 따라 국회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구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돼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국토부노조 최병욱 위원장은 “주택·부동산·도시·건설·물류·도로·항공·철도 등의 업무를 총괄하는 국토교통부 장관의 어깨에는 24시간 잠들지 않은 5,000만 국민의 삶이 놓여 있는 중차대한 자리”라고 강조하며 “목자가 없는 국토산업은 멍들고, 선장이 없는 교통산업은 목적지를 향해 갈 수 없는 만큼 일할 수 있는 장관을 속히 국민의 곁으로 보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현재 국토교통부의 한 축을 이루는 부동산관련 업무는 시장 안정뿐만 아니라 주거 복지 향상 등을 위한 청년 공공임대주택 및 도시재생사업 로드맵 마련을 위한 업무 동력 확보가 시급한 상황이다. 무엇보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지원하기 위해 구축 중인 교통인프라 시설도 적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행정력 집중이 필요한 시기다.

이를 위해서는 국토부와 산하기관이 유기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국토부 장관이 조속히 임명돼 국토부 업무를 적극 추진해야 한다.

국토교통부노조 최병욱 위원장은 “대한민국을 이끌어 나갈 고위공직자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하는 것은 국회의 고유한 권한임이 분명하지만, 그 권한을 넘어서 정쟁의 도구로 사용되는 것은 심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정 후보자의 편을 들려는 것이 아니지만 장관 후보자가 각 정당들과 어떤 이해관계에 있는지 알 수 없으나 장관과 국민의 이해관계는 크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공동성명서는 국토교통부를 포함해 ▲한국수자원공사 ▲교통안전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LH ▲한국공항공사 ▲인천국제공항공사 ▲전국철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주택관리공단 ▲주택도시보증공사 ▲한국감정원 ▲한국건설관리공사 ▲한국국토정보공사(LX) ▲한국도로공사 ▲한국시설안전공단 ▲한국철도시설공단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노동조합이 동참했다.

이날 각 기관의 노조 위원장들은 “대한민국의 경제 발전 중심에 국토교통산업이 있다”며 “앞으로도 묵묵히 역할을 다하기 위해 5만여 조합원이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국토교통산업이 하루 속히 힘껏 정진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입을 모았다. 

[관련기사]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청년·신혼부부 주거혜택,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본격 추진
2
국토부, 도시재생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과···도시재생뉴딜사업 탄력 전망
3
자녀 교육 관심 높은 3040 에코세대, 주택시장 주요 구매층 부상
4
춘천파크자이, 프리미엄 교통호재 갖춰 분양문의 급증
5
국토교통연대회의, 신임 공동의장으로 도로공사노조 이지웅 위원장 선출
6
'e편한세상 디오션시티2차' 견본주택 오픈 첫날부터 인산인해
7
국토정보공사, 기간제 근로자 정규직 전환 '선언'···좋은 일자리 창출 '실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