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포토뉴스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정비2센터 개설… 도시재생 앞장도시재생 보증수요 충족… 1개 센터→ 2개 센터로 확대개편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6:07:5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주택도시보증공사(사장 김선덕, 이하 HUG)는 오는 22일부터 정부의 도시재생뉴딜사업 활성화 정책방향에 발맞춰 향후 신속하게 정부정책에 대응하기 위해 정비사업보증을 취급하는 영업점을 기존 1개 센터에서 2개 센터로 확대 개편한다고 19일 밝혔다.

정비사업보증은 도시재생사업에 대한 금융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HUG가 2012년 출시한 보증상품으로,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에 소요되는 사업비, 이주비, 조합원 부담금 대출을 보증하며 실적이 급증했다.

기존의 제1센터는 서울 동부권역(강남구, 노원구, 도봉구 등), 수도권 동부권역(성남시, 용인시 등), 강원도, 경상도를 담당하고, 신설된 제2센터는 서울 서부권역(서초구, 서대문구, 은평구 등), 수도권 서부권역(인천시, 광명시 등), 충청도, 전라도, 제주도를 관할하게 된다.

김선덕 HUG 사장은 “앞으로 HUG의 도시재생사업과 새정부 도시재생 뉴딜 방향과의 연계성을 극대화하고자 한다. 금번 정비센터 확대개편으로 도시재생사업을 더욱 활성화시키고 낙후된 도심환경을 개선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日 ‘규슈의 강자’ 티웨이 항공 “후쿠오카 한번 가볼텐가!”
2
국토부 “서민생활안정 지원 확대 및 국민안전 강화”
3
국토부, 건설기계 수급조절 2년 연장···덤프트럭·콘크리트믹서 등
4
‘도시재생사업’ 전국 추진 열기 뜨겁다
5
오피스텔에도 부는 ‘테라스’ 바람… ‘블루칩’으로 우뚝
6
‘포항초곡 호반베르디움’ 임대 아파트 선착순 계약 진행…“최장 8년간 내 집처럼”
7
경부축 주거벨트 호재… 부동산시장 '상승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