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신안군,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 30일부터 시행주민등록번호 유출 피해 번호변경으로 해결
신안=김형환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5:25: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형환 기자] 전남 신안군은 주민등록법이 개정됨에 따라 오는 30일부터 주민등록 번호변경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주민등록번호 유출로 인한 국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2차 피해 예방을 위한 조치다.

신안군에 따르면, 주민등록번호 변경을 신청할 수 있는 사람은 번호 유출로 생명‧신체‧재산‧성폭력 등의 피해를 입었거나 피해가 우려되는 사람이다.

신청 대상자는 주민등록번호가 유출됐다는 입증자료를 첨부해 주민등록지 읍‧면사무소에 변경 신청할 수 있다. 신청은 법정대리인 외에 신청인의 배우자, 직계 존‧비속, 형제자매 등을 통해서도 가능하다.

아울러 주민등록번호변경위원회는 제도의 오‧남용을 막고자 범죄수사 경력‧체납‧출입국기록을 조회하거나 금융‧신용‧보험정보 제공을 요청할 수 있다.

심의 결과, 변경 청구가 범죄경력을 은폐하거나 법령상 의무를 회피하는 경우, 수사‧재판을 방해, 선량한 풍속 기타 사회질서를 위반한다고 판단되면 기각된다. 다만 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이의가 있는 경우에는 30일 이내에 이의신청도 가능하다.

신안군 관계자는 “주민등록번호 변경제도 도입을 통해 번호 유출로 인한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2차 피해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아파트 ‘한파’, 상가 투자 ‘훈풍’… 교통망 구축 등 개발호재에 청라국제도시 상권 재조명
2
지질 특성 무시한 설계가 지진 피해 키웠다
3
소비자 선호도 1등 아파트 브랜드, '힐스테이트 연제' 조기완판 기대
4
서울시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추진
5
우수한 교육환경 갖춘 아파트 '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 눈길
6
‘사드’ 해법 찾고 투자 문의 급증한 제주도 부동산 시장
7
소형아파트가 대세 '동탄2신도시 4차 동원로얄듀크 포레'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