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환경
국립생물자원관-수원시, 칠보치마 복원사업 추진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11:01: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관장 백운석)은 수원시(시장 염태영)와 함께 지난 17일 인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에서 칠보치마 복원사업 추진과 야생식물 자원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칠보치마는 백합과에 속하는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 식물로 잎이 치마처럼 펼쳐져 있으며, 6~7월에 노란빛이 도는 녹색 꽃을 피운다.

수원시 칠보산에서 처음 발견돼 ‘칠보치마’라는 이름이 붙었으나, 현재 칠보산에서는 서식지를 찾아볼 수 없다.

경남 남해군과 부산에 2,000여 개체가 자라고 있어 체계적인 보전과 관리가 필요하다.

국립생물자원관은 남해 자생지에서 직접 채종한 종자를 이용해 2015년부터 2년간 증식한 1,000개체의 칠보치마를 수원시에 기증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칠보치마 복원을 위해 환경단체 10여 명과 함께 5월 16일 칠보산에 칠보치마를 심고 지속적으로 관찰(모니터링)할 예정이다.

또한, 국립생물자원관은 칠보치마 개체수를 늘리기 위해 2018년까지 총 2,000개체의 칠보치마를 지속적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복원사업을 통해 수원 시민이 즐겨 찾는  칠보산의 생물다양성을 보전하고, 멸종위기에 처한 칠보치마가 수원시를 대표하는 야생화로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사라져가는 우리나라 식물의 증식을 통해 보전뿐만 아니라 야생식물 자원화를 위한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국립생물자원관과의 이번 업무협약 체결과 칠보치마 복원사업을 계기로 수원시 자연환경 보전과 시민들을 위한 야생화 보급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6월 수도권서 2만 9천748가구 봇물
2
新정부 제2경부축 기대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수혜단지 '눈길'
3
거제시 부동산 시장 꿈틀… 남부내륙철도 사업 가시화
4
성남시, 정자동 공공청사터 매각 추진...지식·전략산업, 벤처기업 유치
5
블록형 단독주택 '라피아노' 청약경쟁률 최고 205대 1
6
안심통학 가능한 학세권 단지 인기 ‘高高’
7
[인터뷰] 국토교통연구인프라운영원 유해운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