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서울시, 도시재생지역 수익창출 사업 나서자립가능한 도시재생 진화 모색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19  08:46: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서울시는 마을단위 도시재생으로 도시계획의 패러다임을 전환한 데 이어, 도시재생지역에서 생산하거나, 지역경제와 직결된 상품을 중심으로 일자리와 수익모델 창출을 통해 이것이 다시 마을로 선순환하는 자립가능하고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해 본격적인 수익창출 사업에 나선다.

성수동, 해방촌, 가리봉 등 28개 도시재생지역에서 생산하거나 지역경제와 직결된 상품을 전시‧판매하는 공동마켓 도시재생 장터가 21일 11시부터 광화문에서 열린다.

이는 지난 4월을 시작으로 오는 10월까지 매월 셋째주 일요일마다 계속해서 월별 테마를 정해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장터는 지역에서 생산한 친환경 먹거리부터 독창성 있는 수공예품, 의류‧액세서리, 생활소품 까지 그동안 판로를 찾기 어려웠던 28개 지역 34개 업체의 참신한 제품들이 한 곳에서 선을 보인다. 이날 현장을 찾은 시민은 누구나 시중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가정의 달을 맞이하여 ‘함께 사는 모두가 가정’이라는 의미의 ‘We are Family’를 테마로 진행되며 DIY 주거재생 선물 포장 코너, 부부의 날 포토 이벤트, 도시재생 대학생 광고 수상작 전시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할 계획이다.

또한, 콘셉트에 맞춰 5월 도시재생 장터에서는 주변의 고마운 분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세트상품도 구성했다.

이번 행사의 ‘도시재생 체험부스’에서는 도시재생을 알리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들을 마련하고 진행할 계획이다.

이밖에도, 전국 대학생을 대상으로 개최한 제1회 도시재생 광고 공모전 우수작도 전시할 계획이다.

또한, 서울시는 그동안 추진해 왔던 다양한 집수리 지원책을 널리 알리기 위한 ‘집수리 홍보관’도 운영한다.

노후된 저층주거지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한 집수리 상담부터, 교육 신청 방법, 공구임대, 공사비 융지지원까지 시의 공공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종합적인 컨설팅을 할 예정이다.

진희선 서울시 도시재생본부장은 “그동안 창신‧숭인, 해방촌 등 서울형 도시재생을 통해 다양한 마을공동체가 활동 중인 가운데, 이제는 공공지원이 없어도 주민스스로 도시재생을 지속할 수 있는 자립방안에 대해 고민이 필요한 시기다”라며 “이번 행사를 계기로 도시재생지역 제품들이 경쟁력을 갖고 한층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경옥 기자 kolee@ikld.kr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한화건설, ‘여수 웅천 디 아일랜드’ 오픈 첫날 평일에도 5천여명 몰려 ‘인기’
2
새 아파트 부담 없이 내 집 마련 ‘e편한세상 용인 한숲시티’
3
[인사] 국토교통부
4
130만 건설기능인의 축제 '제25회 건설기능경기대회' 성료
5
수도권 서부, 교통호재 기대… 10월 신규분양 ‘봇물’
6
건설산업이 늙고 있다···청년층 유입 위한 정책적 지원 필요
7
김현미 장관, 광주 1913송정역시장 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