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교육부 "전국 학교 시설물 중 재난위험시설 22곳"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1  19:15: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교육부가 2월 15일부터 3월 31일까지 전국 교육기관에 대한 '안전대진단'을 실시해 총 22개 재난위험시설에 대한 개선을 요구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이번 국가 안전대진단은 유치원부터 대학까지 학생들이 사용하는 모든 건축물과 해빙기 재해취약시설인 축대·옹벽 및 공사장, 학교 놀이시설·기숙학원 등 학교시설 전반에 걸쳐 진행됐다.

점검에는 학교 1만 7,918곳에 설치된 시설물 8만 4,503개의 안전을 점검했다. 교육부는 점검에 총 15만 1,824명이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취약시설 등은 민간전문가와 함께 민관합동 점검을 실시해 전문성을 강화하고, 학생과 학부모를 안전점검에 참여시켜 객관성과 신뢰성도 확보했다.

점검 결과 안전등급 D ·E등급 재난위험시설은 지난해 35개동에서 올해는 22개동으로 전년대비 37% 감소했다. 교육부는 이들 초 ·중 ·고교 19개동과 대학 3개동 등 22개동에 대해 연차별 해소 계획을 수립해 내년까지 보강 또는 개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또 지적사항이 나온 총 2688곳 중 경미한 984곳은 즉시 시정 조치하고 예산이 수반되는 1704곳은 가용재원을 최우선적으로 투자해 조치하도록 했다.

아울러 기술직 직원 등이 없어 안전점검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규모 사립대학 등에는 교육시설재난공제회에서 안전점검 대행서비스를 실시해 내실 있게 이뤄지도록 하고 이달부터 내진보강 사업관리 및 안전점검에 대해 전반적인 실무교육도 진행하고 있다.

이준식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학교가 가장 안전한 곳이 될 수 있도록 연 3회 주기적인 안전점검과 학교안전 원스톱 점검 및 컨설팅, 40년 이상 된 노후시설의 정밀 점검, 재난위험시설 해소 때까지의 특별관리 유지 등 안전 점검을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제19대 대선] 대통령 후보자 국토교통분야 공약 점검 ① 부동산편
2
‘2017년 상반기 수도권 공공택지 분양’ 알짜 지구는?
3
[제19대 대선] 대통령 후보자 국토교통분야 공약 점검 ②교통편
4
'힐스테이트 세종 리버파크' 1순위 청약 27일 접수
5
[정책 인터뷰] 국토교통부 손명수 공항항행정책관에게 듣는다
6
내달 3만1천6백여가구 분양 본격화
7
[국토교통 통계 이야기]<35> 실물경제의 기반인 산업단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