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포토뉴스
인프라안착 판교… '판교 더샵퍼스트파크' 공급 ‘관심집중’뛰어난 강남접근성 갖춰… 기반시설·녹지·교통망 완비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4.20  11:02: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판교 더샵 퍼스트파크 조감도.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곳에 분양하는 '새 아파트'가 인기다. 노후주택 밀집지역은 교통과 각종 편의시설, 인프라가 풍부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따라서 노후주택 비중이 높은 지역의 신규 공급되는 아파트는 기존 도심 생활 인프라를 그대로 누리면서, 새로운 아파트의 장점을 누릴 수 있어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노후 주택 밀집 지역의 경우 주민들이 신규 아파트로의 이전 욕구가 크고 희소성이 높아 단지 프리미엄도 높게 형성되는 추세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서 15년 이상 된 노후 주택은 총 524만8086가구다. 전체 아파트 858만7761가구 중 61.11%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전국 평균을 웃도는 높은 노후아파트 비율을 보인 지역에선 신규 공급 단지들의 인기가 높았다. 지난해 수도권에서 분양한 단지 중 100.62대 1로, 가장 높은 청약경쟁률을 보인 개포지구 '디에이치아너힐즈'는 노후아파트 비율이 98%가 넘는 지역의 신규 아파트였다. 또한 창원시 의창구의 신규 아파트 '창원 대원 꿈에그린'도 152.48대 1의 경쟁률을 보이며, 경상권 분양 단지들 중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노후주택 밀집 지역의 경우 오랜기간 중심 주거지 역할을 하며, 이미 각종 생활 인프라를 갖추고 있어 선호도가 높은 편이다"라며 "이러한 지역의 신규 아파트는 입지가 뛰어난데다가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희소성도 높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1기 신도시 중 분당의 경우 조성된지 20년이 넘어서면서 뛰어난 인프라를 갖췄지만 용적률이 높아 재건축이 힘들고 신규부지가 없어 새 아파트에 대한 니즈는 높다. 반면 공급은 현저히 없다. 분당과 인접한 판교의 경우도 조성 10년차를 맞이해 도시 성숙기에 접어들면서 새아파트로 갈아타려는 수요 까지 가세하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판교에서 4년 만에 분양 예정인 신규 아파트가 있어 수요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판교 더샵퍼스트파크'가 그 주인공.

판교는 성남시 분당구 판교동, 백현동, 삼평동, 운중동, 하산운동에 조성된 2기 신도시로 탁월한 강남접근성과 기반시설, 녹지, 교통망까지 갖춰 사실상 강남을 대체하고 있는 주거지역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판교테크노밸리에는 각종 첨단기업들이 입주해 있다. 여기에 43만3000㎡ 규모로 조성되는 제 2판교테크노밸리가 올해부터 입주를 시작하며 백현지구 개발 사업도 예정에 있어 자족형 신도시로서 위상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판교 더샵퍼스트파크'는 친환경·교통·생활 인프라까지 완벽히 갖추고 있다. 백화점, 대형마트, 종합병원 등 단지 반경 1km 이내에 교육·교통·생활편의시설 등의 생활 인프라 이용이 편리하며 분당도 생활권으로 공유 가능하다. 또 낙생고·서현고·보평고 등 전국 수준의 명문고도 다수 포진되어 있어 교육 환경도 우수하다.

또한 우수한 교통망과 접근성도 자랑한다. 지하철 신분당선, 분당선, 경강선 등 3개 노선과 인접할 뿐만 아니라 경부고속도로, 판교-안양, 분당-수서 고속국도도 인접해 있어 광역교통망도 갖췄다. 또한 월판선(월곶~광명~안양~의왕~판교) 서판교역(2019년 착공 예정), GTX판교역(삼성~수서~판교~용인~동탄)이 2021년 개통 되면 입지적 가치는 더욱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전세대가 남향위주로 구성됐으며 단지 앞으로 쇳골천이 흐르고 뒷쪽으로 안산이 위치하는 전형적인 배산임수(背山臨水)형 입지로 풍수지리학적으로도 명당으로 꼽힌다. 단지 남측으로는 남서울 C.C가 인접해 있어 일부 세대에서는 골프장 조망이 가능하고, 단지 4면으로 근린공원이 위치해 도심 속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주거편의를 극대화한 수준높은 특화 설계도 특징이다. 전세대가 남향위주로 배치되며 4Bay, 3면 개방형 등의 新평면으로 구성되는 것은 물론 주차장은 모두 100% 지하화한 공원형 아파트로 조성된다. 여기에 지역 내 최대 규모의 커뮤니티시설도 선보일 예정이다.

'판교 더샵퍼스트파크'는 지하 3층, 지상 25층의 15개동으로 구성되며, 전용면적 84~129㎡ 총 1223가구의 대단지로 조성된다.

현재 '판교 더샵퍼스트파크'의 분양에 대한 자세한 상담을 위해 분양 홍보관이 운영 중이다. 모델하우스는 오는 5월 분당구 오리역 인근에서 문을 열 예정이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안양시 ‘만안구’ 대형 개발호재 만발… 평촌을 넘어선다
2
한국종합기술 임직원들, 경영권 포함 지분인수 나선다
3
[특별좌담] 4차 산업혁명 시대, 건설산업 BIM 역할
4
구리·의정부·삼송지구 프리미엄 ‘높아’
5
6.19대책 역발상, 청약 문턱 낮아진 곳 ‘내 집 마련 찬스’
6
국토교통 산하 노조 '국토부 장관 임명동의 촉구' 공동성명서 채택
7
양주신도시, 구리~포천고속도로 개통 앞두고 프리미엄 '쑥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