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농어촌공사,“외국인 대상 농업·농촌개발 연수 프로그램 큰 호응”엘살바도르, 미얀마 등에 우리 농업·농촌 개발 경험 및 기술 전수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3.15  08:40: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정 승)가 최근 실시한 엘살바도르 현지 연수 장면.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정 승)의 농업·농촌개발 외국인 연수 프로그램이 캄보디아, 미얀마, 엘살바도르 등 개발도상국 농업관계자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농어촌공사는 지난달 27일부터 이달 3일까지 한국국제협력단(KOICA) ‘쌀 생산성 향상을 위한 관개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엘살바도르에서 농업부 공무원과 지역 농업인들을 대상으로 현지방문 연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엘살바도르 정부 요청으로 실시된 이번 연수는 현지 실정에 맞는 관개시설물 운영관리 뿐만 아니라 농산물의 선정, 재배, 판매, 유통 등 현지 적용방법을 찾아내 소득 증대도 이끌어 내는 맞춤형 역량강화에 초점을 맞춰 진행됐다.

아울러 농어촌공사는 농촌개발 분야의 국제교류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 지난달 9일, 평택 일대 공사 농업기반시설에서 미얀마 농업 관련 공무원들을 대상으로 연수를 실시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미얀마 경제발전 경험 공유사업(KSP)’의 일환으로 진행된 연수에서 농어촌공사는 국내 농촌 개발 정책 및 사례를 공유하고, 평택호와 신리 권역단위농촌종합개발사업 지구 등을 함께 돌아보며 농어촌 지역개발 노하우를 전수했다.

농어촌공사는 2016년까지 100여 개국 3,000여 명의 농업·농촌분야 공무원에게 역량강화 교육 훈련을 실시했다. 특히 2016년에는 KOICA로부터 우수사업기관으로 선정돼 캄보디아에서 2차, 3차로 연수들을 요청하는 등 교육 프로그램의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

무엇보다 연수프로그램은 농어촌공사의 새로운 사업 기회로 이어지고 있다. 2013년부터 농어촌공사의 ICT 물 관리 기술이 이전되고 있는 태국에서는 물 관리 시스템에 대한 관심이 스마트 물 관리에 대한 필요로 이어졌다는 평가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올해 30여 개의 역량강화 교육 과정을 계획·추진하고 있다”며 “올 11월에 완공되는 농어촌국제교육교류센터(RC-IEEC)를 통해 지속적으로 농업․농촌분야의 국제교류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엑스코선∙GTX∙지하철 연장… ’새 노선’ 호재에 아파트값 ‘들썩’
2
광주 최초 주상복합 ‘광주 금호 리첸시아’ 분양 나선다… 초고층 랜드마크 주상복합 아파트로 가치↑
3
공공임대, 주거안정성 높이고 가격 낮춰 '눈길'
4
가을 나들이 즐기며 인근 모델하우스도 들러 청약전략 세운다
5
한전KPS, 1천억대 허위근무수당에 친인척 채용비리 만연
6
부산역 '고속철 전용역' 전환···철도시설 재배치 '본궤도'
7
주부 마음까지 배려한 똑똑한 아파트 '모현 오투그란데 프리미어'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