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물류&교통
도로교통공단, 광양운전면허시험장 20일부터 운전면허서비스 시작호남 최초 전 차종별 면허시험 응시 가능···면허취소자 교육장 등 최고 시설로 건립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7  18:59:2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도로교통공단이 17일 광영운전면허시험장 개청식을 갖고, 오는 20일부터 본격적인 민원인 서비스를 시작한다.사진은 개청식 기념커팅 장면 <왼쪽에서 7번째 도로교통공단 신용선이사장, 왼쪽에서 6번째 이낙연 전남도지사>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호남지역에서도 견인차량과 같이 특수시험을 볼 수 있는 시험장이 생겼다. 호남지역민을 대상으로 한 운전면허서비스 품질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신용선)은 17일 호남지역에 건립된 최초의 종합운전면허시험장인 광양운전면허시험장 개청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어 오는 20일부터 운전면허 발급 등 면허 관련 서비스를 개시한다고 덧붙였다.

광양운전면허시험장은 1, 2종 보통 시험은 물론 대·소형 견인면허, 구난면허를 포함한 모든 면허시험을 치룰 수 있는 종합 시험장으로 건립됐다. 이로써 전남 동부권과 경남 서부권 주민들이 편리하게 운전면허 관련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이 만들어졌다.

광양운전면허시험장 건립을 위해 도로교통공단은 지난 2012년 광양시 광양읍 덕례리 일대에 시험장 부지를 확정한 후 전국 최고의 시설을 갖춘 시험장으로 건립했다. 특히 운전면허시험뿐 아니라 기능시험, 적성검사, 면허증 발급 등 면허민원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민원실과 운전면허 취소자 교육이 가능한 특별교통안전교육장 등도 자리잡았다.

도로교통공단 신용선 이사장은 “호남지역민의 관심과 성원에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그동안 광주, 전남 등 호남지역에 특수면허를 딸 수 있는 종합운전면허시험장이 없어 지역민들이 불편이 안타까웠으나, 이제 광양운전면허시험장 개장을 통해 지역민들과 함께하면서 최고의 서비스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얀양 '힐스테이트 범계역 모비우스' 전용 59㎡ 분양가 5억
2
GTX-A 우선협상자 선정을 위한 2단계 평가 착수
3
막바지 봄 분양 … 수도권 분양단지 ‘관심’
4
‘동탄역 금성백조 예미지 3차’ 견본주택 개관 3일간 4만8천여 명 몰려
5
“인프라 프로젝트 확대… 지역 균형 및 경제발전 유도해야”
6
[건강 칼럼] 폐경기 여성의 건강 관리
7
[특별인터뷰]한국기술사회 김재권 회장에게 듣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