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부고
강호인 장관, 수도권 혼잡 해결방안 모색“빅데이터 기반 전략적 교통정책 추진”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7  15:04: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국토교통부 강호인 장관은 17일 교통 빅데이터 분야 전문가와 간담회를 갖고 교통 빅데이터의 활용현황과 정부의 역할, 향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서는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도권 혼잡 원인 및 개선방향에 대한 발제에 이어, 관광·부동산 등 관련 분야와의 융합을 통한 확장 가능성, 국가의 역할 등에 대해 토론했다.

강호인 장관은 “교통 빅데이터는 운송·물류 사업을 변화시키고 부동산·관광 등과 융합해 다양한 서비스를 창출한다"며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개발에도 활용되는 등 혁신적 미래 교통변화를 이끄는 핵심 동력인 만큼 그 중요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빅데이터를 활용해 산적한 교통 현안을 새로운 시각에서 분석하고 적극 개선하는 동시에 국토교통 분야의 빅데이터를 융복합해 국민 피부에 와 닿는 신규 정책 발굴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교통분야 전문가들은 거주지 결정, 창업입지 선정과 같이 일상 생활에서도 교통 빅데이터의 효용성이 크다고 언급, 국민이 원하는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국토부는 빅데이터가 국토부 정책 수준을 향상시키고, 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핵심 요소인 만큼 지속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브랜드 선호도 1위 GS건설, 가재울뉴타운 대단지 ‘DMC에코자이’ 분양
2
'랜드마크시티 센트럴 더샵' 예비당첨자 계약 21일 진행
3
日 ‘규슈의 강자’ 티웨이 항공 “후쿠오카 한번 가볼텐가!”
4
'원주기업도시 반도유보라' 제2영동·KTX서원주역(예정) 교통호재 누려 ‘관심’
5
국토부 “서민생활안정 지원 확대 및 국민안전 강화”
6
무더위·미세먼지 걱정 없는 ‘숲세권 단지’ 인기
7
국토부, 건설기계 수급조절 2년 연장···덤프트럭·콘크리트믹서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