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인사/동정/부고
강호인 장관, 수도권 혼잡 해결방안 모색“빅데이터 기반 전략적 교통정책 추진”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7  15:04: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국토교통부 강호인 장관은 17일 교통 빅데이터 분야 전문가와 간담회를 갖고 교통 빅데이터의 활용현황과 정부의 역할, 향후 발전 방안을 논의했다. 간담회에서는 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한 수도권 혼잡 원인 및 개선방향에 대한 발제에 이어, 관광·부동산 등 관련 분야와의 융합을 통한 확장 가능성, 국가의 역할 등에 대해 토론했다.

강호인 장관은 “교통 빅데이터는 운송·물류 사업을 변화시키고 부동산·관광 등과 융합해 다양한 서비스를 창출한다"며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개발에도 활용되는 등 혁신적 미래 교통변화를 이끄는 핵심 동력인 만큼 그 중요성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빅데이터를 활용해 산적한 교통 현안을 새로운 시각에서 분석하고 적극 개선하는 동시에 국토교통 분야의 빅데이터를 융복합해 국민 피부에 와 닿는 신규 정책 발굴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교통분야 전문가들은 거주지 결정, 창업입지 선정과 같이 일상 생활에서도 교통 빅데이터의 효용성이 크다고 언급, 국민이 원하는 정보를 쉽고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정부가 노력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국토부는 빅데이터가 국토부 정책 수준을 향상시키고, 신산업 육성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한 핵심 요소인 만큼 지속적인 지원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아파트 ‘한파’, 상가 투자 ‘훈풍’… 교통망 구축 등 개발호재에 청라국제도시 상권 재조명
2
지질 특성 무시한 설계가 지진 피해 키웠다
3
소비자 선호도 1등 아파트 브랜드, '힐스테이트 연제' 조기완판 기대
4
서울시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 추진
5
우수한 교육환경 갖춘 아파트 '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 눈길
6
‘사드’ 해법 찾고 투자 문의 급증한 제주도 부동산 시장
7
소형아파트가 대세 '동탄2신도시 4차 동원로얄듀크 포레'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