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김상열 광주상의 회장 “신세계 복합시설 허가해야”광주 FC에 3억원 지원, 가전업체 등 지역기업 적극 지원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6  17:58: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김상열 광주상공회의소 회장은 16일 열린 광주상의 회장단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서 “위기에 처한 지역 가전산업 회생을 위해 광주상의가 앞장서서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 광주상의는 지역 가전산업 위기 극복을 위한 지역 가전 우수제품 구매방안과 홍보지원 계획 등을 발표했다. 광주상공회의소에서 진행된 회장단과 출입기자단 간담회에는 30여명이 참석했다.

광주상의는 지역 고용률 제고를 위해 최근 정부와 지자체로부터 수임한 주요 사업들에 대해서도 함께 소개하고 지역기업에 대한 지원 방안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

   
▲ 김상열 광주상의 회장(사진제공 : 광주상공회의소)

김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최근 지역 가전업계가 가전산업의 위기 극복을 위해 신규 상품기획과 다양한 제품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제품 판매와 마케팅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역 가전제품 중 기술력과 성능이 우수한 제품을 대상으로 상의 회장단과 지역 건설업계를 중심으로 공동주택 건설시 지역 가전업체 제품을 최우선 순위로 구매해 어려운 회원사를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지역 유통업계를 대상으로는 지역 우수 가전제품 판매 촉진을 위한 홍보설명회와 간담회를 수시로 개최하고, 가전 기업들이 국내외 전시박람회에 참가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남 택지분양과 관련해 “공고에 따르면 이번 입찰에 전국 5위권 안의 메이저 건설사만 참여할 수 있도록 돼 있다”며 “광주, 전남지역 건설사에도지역 단체장의 배려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광주신세계가 추진중인 특급호텔 등 복합시설 건립사업과 관련해서는 “다른 지역에 비해 낙후된 광주 발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광주시의 인허가 과정이 조속히 진행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더불어 “광주·전남건설업체가 전국 아파트 물량의 20%가량을 공급하고 있는데 지역 중소업체를 살리기 위해 지역 중소업체가 생산한 제품을 아파트 자재 등으로 사용할 것”이라며 “특급호텔과 이외 시설이 광주에 들어오면 건설경기도 살아나고 일자리도 창출되는 등 지역이 발전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많다”고 말했다.

광주상의는 간담회에 앞서 진행된 '2017년 정기의원총회'에서 재정난을 겪고 있는 광주시민 프로축구단(광주FC)의 안정적인 운영 지원을 위해 3억원을 후원키로 결정했다.

간담회에는 호반건설 김상열 회장을 비롯해 박치영 ㈜모아종합건설 회장, 김홍균 남선석유㈜ 회장, 김현철 금호홀딩스㈜ 대표이사, 송종욱 ㈜광주은행 부행장, 양진석 ㈜호원 대표이사, 정원주 중흥주택 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브랜드 선호도 1위 GS건설, 가재울뉴타운 대단지 ‘DMC에코자이’ 분양
2
'랜드마크시티 센트럴 더샵' 예비당첨자 계약 21일 진행
3
日 ‘규슈의 강자’ 티웨이 항공 “후쿠오카 한번 가볼텐가!”
4
국토부 “서민생활안정 지원 확대 및 국민안전 강화”
5
'원주기업도시 반도유보라' 제2영동·KTX서원주역(예정) 교통호재 누려 ‘관심’
6
무더위·미세먼지 걱정 없는 ‘숲세권 단지’ 인기
7
국토부, 건설기계 수급조절 2년 연장···덤프트럭·콘크리트믹서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