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에너지
동서발전, 2017 발전설비 현장개방 시행분해정비 현장 개방을 통해 중소기업과‘상생’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2.16  10:08: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한국동서발전은 당진화력본부에서 중소기업 18개사를 대상으로 발전설비 분해정비 현장을 개방하여 기술경쟁력 향상을 지원하는 ‘제 22회 Open Power Plant 행사’를 개최했다고 15일 밝혔다.

동서발전은 중소기업의 발전설비의 이해를 높이고 맞춤형 연구개발 기반을 구축해 신규진출 기업을 발굴‧지원하고자 당진화력을 시작으로 사업소별 정비공사 일정에 맞춰 발전설비 분해정비 현장 개방을 총 6회 시행할 예정이며, 중소기업 69개사 100여명이 참가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의 중소기업 지원 사업에 대한 설명을 시작으로 참여 중소기업을 전기, 제어, 기계분야로 편성해 현장 전문가의 인솔 하에 발전소 현장 내 발전설비 분해정비 현장을 개방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정비현장 견학에 앞서 안전장구 착용 및 현장주의사항 교육을 통해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하였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중소기업 관계자는 “분해정비 기간이 아니면 쉽게 접할 수 없는 핵심설비 분해현장을 직접 체험하고 자세한 설명과 관련 정보를 습득할 수 있어 향후 기술개발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2013년부터 협력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발전설비 분해현장 견학을 시행해 2016년까지 총 264개사 400여 명이 참가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천공항 T2, 내달 시험운영···7月 4단계 건설 기본계획 고시
2
스위트홈, ICT 융합···‘스위트 스마트홈’ 大 변신
3
건자재 3강, 친환경 건축 앞세워 봄 인테리어 시장 선도
4
서울시, 도시에 새 활력 불어 넣는다···서울형 도시재생사업 ‘30곳’ 추진
5
[인터뷰] 서울시 진희선 도시재생본부장 “도시재생, 서울의 경쟁력 제고 일익”
6
대구시 대선공약 제안에 국가산단 부동산시장 들썩
7
[국내 최고를 넘어 글로벌 중심으로] 건원엔지니어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