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GS건설, 중동현장 화재영향 없어지난해 11월 인수인계… 화재 보상은 발주처의 보험으로 처리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3  08:55: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GS건설은 아랍에미리트(UAE) 루와이스 지역 정유공장에서 난 화재에 대한 영향은 전혀 없다고 13일 밝혔다.

GS건설에 따르면 해당 현장은 지난해 봄부터 상업 생산 양산 중이며, 지난해 11월 15일 인수인계 확인을 받고 공장을 넘기고 철수한 상황이다.

발주처 관리팀이 관리 중 발생한 사고이며 사고에 대한 보상도 발주처가 가입한 보험으로 처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GS건설 관계자는 “이미 지난해 11월 공장 설립을 완료하고 현장 엔지니어들도 모두 떠난 상황”이라며 “현지 회사가 공장 운영 중에 사고가 발생한 것이기 때문에 건설 결함 등이 발견되지 않는 이상 피해보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루와이스 지역 정유공장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공장 일부를 태우고 4시간여만에 진화됐다. 이번 화재로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곳은 GS건설이 지난 2009년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인 애드녹(Adnoc) 자회사인 타크리어사로부터 ‘루와이스 정유공장 확장공사(RRE)’를 수주받아 지난해 11월 완공한 정유시설이다. UAE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약 250㎞, 두바이에서는 약 480㎞ 떨어져 있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안양시 ‘만안구’ 대형 개발호재 만발… 평촌을 넘어선다
2
한국종합기술 임직원들, 경영권 포함 지분인수 나선다
3
[특별좌담] 4차 산업혁명 시대, 건설산업 BIM 역할
4
구리·의정부·삼송지구 프리미엄 ‘높아’
5
6.19대책 역발상, 청약 문턱 낮아진 곳 ‘내 집 마련 찬스’
6
인천공항공사, 협력사 2차 면담 개최···정규직 전환 현장목소리 청취
7
국토교통 산하 노조 '국토부 장관 임명동의 촉구' 공동성명서 채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