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GS건설, 중동현장 화재영향 없어지난해 11월 인수인계… 화재 보상은 발주처의 보험으로 처리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3  08:55: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GS건설은 아랍에미리트(UAE) 루와이스 지역 정유공장에서 난 화재에 대한 영향은 전혀 없다고 13일 밝혔다.

GS건설에 따르면 해당 현장은 지난해 봄부터 상업 생산 양산 중이며, 지난해 11월 15일 인수인계 확인을 받고 공장을 넘기고 철수한 상황이다.

발주처 관리팀이 관리 중 발생한 사고이며 사고에 대한 보상도 발주처가 가입한 보험으로 처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GS건설 관계자는 “이미 지난해 11월 공장 설립을 완료하고 현장 엔지니어들도 모두 떠난 상황”이라며 “현지 회사가 공장 운영 중에 사고가 발생한 것이기 때문에 건설 결함 등이 발견되지 않는 이상 피해보상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루와이스 지역 정유공장에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해 공장 일부를 태우고 4시간여만에 진화됐다. 이번 화재로 인명 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곳은 GS건설이 지난 2009년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인 애드녹(Adnoc) 자회사인 타크리어사로부터 ‘루와이스 정유공장 확장공사(RRE)’를 수주받아 지난해 11월 완공한 정유시설이다. UAE의 수도 아부다비에서 약 250㎞, 두바이에서는 약 480㎞ 떨어져 있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송도국제도시 유럽형 스트리트 상가 ‘아트포레’...주변 환경 차원 달라
2
대구 수성구 새 아파트 '수성 효성해링턴 플레이스' 이달 분양
3
고덕국제신도시 상반기 마지막 분양 '고덕 제일풍경채센트럴'
4
알짜 오피스텔 '동탄2신도시 3차 동원로얄듀크 비스타' 29~30일 청약
5
서울시, 찾아가는 부동산민원 현장상담실 운영
6
LH, ‘4차 산업혁명의 플랫폼 스마트시티’ 전문가 컨퍼런스 27일 개최
7
최고 명품 충주시티자이 대단지에 스트리트형 상가 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