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자재&장비
삼표그룹, 업계 최초 ‘몰탈 자동출하시스템’ 도입고객에 24시간 신속·정확한 적시(適時) 배송 서비스 가능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4:21: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드라이몰탈 자동출하시스템 전광판.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건설기초소재 기업인 삼표그룹이 업계 최초로 ‘드라이몰탈 자동출하시스템’을 도입했다. 자동출하시스템을 통해 고객이 원하는 시간 대에 제품을 운송하는 적시 배송 서비스로 고객만족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표산업은 경기도 화성시 비봉면에 위치한 화성몰탈 공장에 ‘자동출하시스템’을 도입해 본격적인 출하를 시작했다고 최근 밝혔다.

기존에는 운송 차량이 몰탈을 싣기 위해 공장 입·출입시 여러 단계의 확인 과정(차량 번호, 주문량, 제품종류, 거래처 등)을 거쳐 출하를 하다 보니 싣고 나가는데 걸리는 시간이 많이 소요될 뿐만 아니라, 출하를 위해 오랜 시간 줄을 서서 대기해야 했다.

삼표그룹은 이를 개선하기 위해 공장 입구에 자동인식 시스템을 설치해 공장 출입시 차량 번호를 자동으로 인식할 수 있게 했다. 이 정보가 전산 시스템에 전송되어 사전 주문 내역과 일치하면 출하 목록이 외부 디스 플레이에 표시되고 제품이 자동으로 출하되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출하 대기에서 몰탈을 차에 싣는 데까지 걸리는 시간이 50%이상 단축되고, 야간에도 24시간 출하가 가능해져 고객인 건설사의 입장에서는 원하는 시간에 언제든 제품을 공급 받을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진 것이다.

또한, 삼표산업은 Web과 모바일로 주문하는 서비스를 전 거래처로 확대·적용 하기로 했다. 언제 어디서든 고객이 사전에 간편하게 제품을 주문 하면 원하는 시간대에 맞춰 출하하고, 그 결과가 거래처에 SMS로 전송 되는 서비스다.

드라이몰탈 부문 이성연 대표는 “2014년 몰탈 사업에 후발 주자로 진출했지만, 고객 만족을 극대화 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여러 방안들을 시도하고 있다”며, “화성 공장을 시작으로 여러 선진 IT 시스템을 적용해 최첨단의 스마트 제조 공장으로 업그레이드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표그룹은 2016년 1월부터 스마트 제조 공장 실현을 위해 ‘몰탈 스마트 4.0’이라는 슬로건 아래 ‘출하 자동화 시스템’, ‘Web&모바일 주문 서비스’, ‘지식관리공유시스템’ 등의 선진 시스템을 도입해 Process를 개선해 나가고 있다.

이경옥 기자 kolee@ikld.kr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운정신도시 아이파크’, 알찬 특화설계로 방문객 ‘호평’ 쏟아져
2
보쉬 전동공구, 이마트 트레이더스 군포점서 브랜드데이 개최
3
‘최고의 기술력’ 대우건설, 해외로 팔리면 국부 유출 불가피
4
GTX·SRT 개발호재 품은 '오산 세교 건영아모리움 센트럴포레' 관심
5
‘지역번호 02’ 프리미엄의 힘… 집값 상승률 견인한다
6
신도시·원도심 더블수혜, '김포 북변5구역 도시환경정비사업' 화제
7
하남 포웰시티, 미세먼지 걱정 없는 아파트 만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