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디딤돌대출 금리 최대 0.25%p 인상···16일 접수분부터 적용美 금리 인상에 따른 국내 시중금리 인상 여파···기존 대출자 영향 없어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08:56: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주택도시기금 디딤돌대출 금리 조정 주요내용.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이달 16일부터 디딤돌대출 금리가 최대 0.25%포인트 인상돼 연간 2.25 ~ 3.15%로 운영된다. 국내외 금리가 인상됨에 따른 조치다.

국토교통부는 디딤돌대출 금리가 오는 16일부터 0.15~0.25%p 조정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미국 기준금리가 지난해 12월 0.25%p 인상 등의 영향으로 시중금리와 국민주택채권 발행금리도 지난 2일 동일한 수준으로 오른 데에 따른 조치다.

디딤돌대출은 앞선 2014년 1월 출시 이후 서민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지금까지 3차례에 걸쳐 총 0.7%p 대출금리를 인하해 최근 역대 최저 수준인 연 2.1~2.9%대로 운영 중에 있었다.

이번 대출금리 인상은 최근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국민주택채권의 발행금리도 지난 2일 1.50%에서 1.75%로 인상돼 기금 수지를 보완하기 위한 조치다. 다만 정부는 주택시장 위축 우려와 서민층의 어려운 주거비 부담을 고려해 소득 2,000만원 이하는 0.15%p, 소득 2,000만원 초과는 0.25%p만 인상하는 등 최소 수준으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인상된 디딤돌대출 금리는 16일 신규 디딤돌대출 접수분부터 적용된다. 따라서 기존 디딤돌대출과 16일 이전에 대출을 신청한 경우에도 인상 전 금리를 적용받는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중금리 인상으로 디딤돌대출 금리 인상이 불가피해 최소 수준으로 상향했다”며 “앞으로도 서민 주거비 부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교통호재 품은 지역 신규분양 '관심'
2
안양 동안구 새 아파트 '평촌 어바인 퍼스트' 분양
3
평촌 어바인 퍼스트 25일 견본주택 개관
4
신흥 주거단지로 내 집 마련… 집값 뛰기 전 선점효과 누린다
5
소형 아파트 공급 부족… 가격 낮고 상품 탁월한 ‘주거용 오피스텔’ 인기몰이
6
확실한 투자처에 수요자 몰려··· 금강주택 등 분양단지 '관심'
7
[정책 인터뷰] 박영수 철도안전정책관 "2.5조 투입···철도안전인프라 확충 만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