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디딤돌대출 금리 최대 0.25%p 인상···16일 접수분부터 적용美 금리 인상에 따른 국내 시중금리 인상 여파···기존 대출자 영향 없어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08:56: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주택도시기금 디딤돌대출 금리 조정 주요내용.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이달 16일부터 디딤돌대출 금리가 최대 0.25%포인트 인상돼 연간 2.25 ~ 3.15%로 운영된다. 국내외 금리가 인상됨에 따른 조치다.

국토교통부는 디딤돌대출 금리가 오는 16일부터 0.15~0.25%p 조정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미국 기준금리가 지난해 12월 0.25%p 인상 등의 영향으로 시중금리와 국민주택채권 발행금리도 지난 2일 동일한 수준으로 오른 데에 따른 조치다.

디딤돌대출은 앞선 2014년 1월 출시 이후 서민의 주거비 부담 완화를 위해 지금까지 3차례에 걸쳐 총 0.7%p 대출금리를 인하해 최근 역대 최저 수준인 연 2.1~2.9%대로 운영 중에 있었다.

이번 대출금리 인상은 최근 미국 기준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국민주택채권의 발행금리도 지난 2일 1.50%에서 1.75%로 인상돼 기금 수지를 보완하기 위한 조치다. 다만 정부는 주택시장 위축 우려와 서민층의 어려운 주거비 부담을 고려해 소득 2,000만원 이하는 0.15%p, 소득 2,000만원 초과는 0.25%p만 인상하는 등 최소 수준으로 상향 조정할 계획이다.

인상된 디딤돌대출 금리는 16일 신규 디딤돌대출 접수분부터 적용된다. 따라서 기존 디딤돌대출과 16일 이전에 대출을 신청한 경우에도 인상 전 금리를 적용받는다.

국토부 관계자는 “시중금리 인상으로 디딤돌대출 금리 인상이 불가피해 최소 수준으로 상향했다”며 “앞으로도 서민 주거비 부담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김현미 장관 “하도급 직불제 전면 확대”···적정임금 지급 토대 마련 기대
2
중랑천 경관이 한 눈에 ‘면목 라온 프라이빗’ 명품 조망권 주목
3
욜로(YOLO)·휘게라이프(Hygge Life), 모두 즐기는 생활의 재발견
4
여의도 출퇴근 편리한 아파트, 한화건설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5
8.2 부동산 대책 역풍 피하자…발목잡힌 투자자자들 상가 ‘청라스퀘어7’ 주목
6
호반건설 '배곧신도시 아브뉴프랑 센트럴'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7
행정기관 인접한 상가 '구월 지웰시티몰' 안정적 투자처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