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부동산 > 포토뉴스
LH, 전국 7개 시·군에 귀농·귀촌주택 조성아산시, 홍천군, 영월군, 청양군, 담양군, 강진군, 함양군 사업 본격화
이경운 기자  |  Lkw@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0  17:26:5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LH는 10일 LH 본사에서 7개 시군과 ‘귀농·귀촌 주택단지 리츠 시범사업 업무협약식'를 체결했다. 박상우 LH 사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과 7개 시장 및 군수들이 협약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박상우)는 10일 본사에서 7개 시·군과 귀농·귀촌주택 리츠 시범사업 시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귀농·귀촌주택 리츠 시범사업은 농어촌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해 제9차 무역투자진흥회의에서 LH 과제로 선정된 사업이다. LH가 지자체 공모를 통해 토지를 선정하고, 이를 부동산투자회사가 매입, 30~60가구의 단독주택단지를 건설해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자에게 분양·임대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LH는 전국 160개 시·군을 대상으로 시범사업 후보지 공모를 거쳐 11월 8개 우선협상대상 시·군을 선정했으며, 사업추진에 대한 세부 협상을 통해 아산시, 홍천군, 영월군, 청양군, 담양군, 강진군, 함양군 최종 7개 시·군과 일대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군은 토지확보 협의, 인허가 및 기반시설 설치 지원, 귀농·귀촌인 생활지원 등의 업무를, LH는 시범사업 전반에 걸친 공모, 사업계획 수립 및 자산관리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LH는 협약에 따라 올해 상반기에 사업주간사 공모를 통해 금융주간사 및 건설사를 선정하고 부동산투자회사를 설립한 후, 하반기 토지 매수 및 공사 착공, 2018년 입주자 모집할 계획이다.

협약식에 참석한 LH 박상우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앞으로 농촌에 활력을 불어 넣을 수 있는 농촌 빈집 정비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H는 이번 7개 시·군 시범사업을 추진함과 동시에 귀농·귀촌주택 제2호 리츠 사업도 올해 신규 착수할 계획이다.

이경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4.4조 규모 쿠웨이트 압둘라신도시 마스터플랜 우선협상자 '선진컨소' 선정
2
집나와 “신축빌라 수요자 맞춤형 매물 소개, 1월 이벤트 기프티콘 증정”
3
건설연, 기존 창호 덧창 시공으로 단열성능 크게 개선 ‘획기적’
4
국민안전처, 지진방재 종합대책 체계적 추진… 국민안전 만전
5
윈벤션, 서울가요대상 온라인 생중계 접속 148만 '돌파'
6
올해 송도·영종·청라 1만 가구 분양
7
서울~세종간 고속도로 추진… '용인 천리 서희스타힐스' 인접수혜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