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국민안전처, 국가재난정보체계 기반 강화 재난대응 효율화한다중앙-지자체 간 상황정보 공유로 상황관리 강화
하종숙 기자  |  hjs@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4  09:18: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중앙 ‘GIS기반 통합상황관리시스템’ 공동 활용
중복 투자 방지 등 예산 절감 및 재난피해 최소화 일익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정부가 중앙-지자체 간 상황정보 공유를 통한 상황관리 제고를 위해 가이드라인 마련 등 국가재난정보체계 기반 강화에 나섰다.

국민안전처는 효율적인 재난대응을 위해 중앙과 지자체(시·도, 시·군·구) 상황정보를 실시간 공유하기 위한 표준화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고, 올 부터 이 지침을 준수해 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3일 밝혔다.

표준화 가이드라인은 시도 고유의 독립적 상황관리 특성을 유지하면서 중앙재난안전상황실과 지자체 상황실 간 재난상황정보를 실시간 공유하는 단일화 된 상황관리 체계를 마련하는 한편 중앙의 ‘GIS기반 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공동 활용함으로써 중복 투자를 방지하는 등 예산을 절감하기 위함에 있다.

구체적 실현방안으로는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의 ‘GIS기반 통합상황관리시스템’을 기반으로 재난상황관리에 필요한 관측장비, CCTV, 사고 속보 등 필수 정보 43종, 6개 주요 시스템을 표준화 대상으로 선정, 올 6개 시·도를 시범구축 운영한 후 오는 2019년까지 중장기적으로 중앙과 지자체간에 표준연계 시스템을 구축키로 했다.

국민안전처는 이처럼 중앙-지자체 간 단일화된 상황관리 체계가 구축되면 인접 지자체의 상황정보 공유가 가능해져 지금보다 더 유기적인 협력체계가 강화, 더 큰 재난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국민안전처는 재난상황정보 표준화는 종합적으로 국가재난정보체계 기반을 더욱 확고히 하는 것으로 지속적으로 중앙-지자체 간 상황정보 공유체계를 확립함으로써 지자체 상황관리 역량 강화에 적극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종숙 기자 hjs@ikld.kr


 

하종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김현미 장관 “하도급 직불제 전면 확대”···적정임금 지급 토대 마련 기대
2
중랑천 경관이 한 눈에 ‘면목 라온 프라이빗’ 명품 조망권 주목
3
욜로(YOLO)·휘게라이프(Hygge Life), 모두 즐기는 생활의 재발견
4
여의도 출퇴근 편리한 아파트, 한화건설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
5
8.2 부동산 대책 역풍 피하자…발목잡힌 투자자자들 상가 ‘청라스퀘어7’ 주목
6
호반건설 '배곧신도시 아브뉴프랑 센트럴'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
7
행정기관 인접한 상가 '구월 지웰시티몰' 안정적 투자처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