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헬로마켓, 자율적 조직문화로 고성장 中…'휴가 무제한 제공'이후국 대표 "일도 휴가도 자유롭게…성장 원동력 '개별 구성원'"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9  17:51: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헬로마켓 전체 회의시간 전경.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폴(Paul)! 탁구 한 게임 할까요?” 나른한 오후 3시, 홍대 서교동의 한 사무실에서는 탁구공의 ‘핑퐁’ 소리와 함께 사람들의 함성이 들린다. 웹 개발자 유상훈씨는 지난날 연패 설욕을 잊고, 회사 대표 이후국(닉네임 폴)씨에게 세트스코어 2대1을 거두며 승리했다.

대한민국 직장 중 업무시간에 책상이 아니라 탁구대에서 자유롭게 대화하며 일하는 회사가 과연 있을까?

있다! 바로 2016년 다양한 기록을 갱신하며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개인간 중고거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헬로마켓’이 그 주인공이다.

2011년 서비스가 시작된 헬로마켓은 최근 중고 아이템 4,000만 개라는 놀라운 수치와 더불어 부동산, 중고차, 핸드메이드, 예체능 재능거래 등 다양한 아이템들을 순수한 개인이라면 누구나 거래할 수 있는 국내 유일한 개인간 거래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 자유로운 생일파티 모습.
사업 6년차인 올해 모델 조인성과 더불어 중고거래의 최신판이라는 혁신적인 메세지로 업계에 화두가 된 기업이기도 하다. 헬로마켓의 놀라운 성장을 이끈 원동력은 무엇일까?

사업 초기 창업자 5명은 다양한 사람들이 모인 만큼 상대방을 향한 진정한 상호존중, 커뮤니케이션, 다양성을 갖춘 조직문화에 대해 늘 고민했다고 입을 모은다. 스타트업의 생산성은 각 개인의 업무역량에서 나온다는 판단 하에 헬로마켓은 가장 효율적으로 일을 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선택했다.

대표적으로 2016년 7월 헬로마켓 주간회의 시간에 흥미로운 제안이 있었다. 바로 기한이 없고 본인이 가고 싶을 때 가는 휴가제도. 업무에 지장 없이 자유롭게 원하는 만큼 무제한으로 휴가를 가는 것.

실제로 기획팀 안지은 매니저와 개발팀 김진향 매니저는 동유럽과 아프리카 여행을 연차휴가 기간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다녀왔다.

헬로마켓 이후국 대표는 “헬로마켓 멤버들은 누구나 자유롭게 쉬고 일할 권리가 있다”며 “일에 대한 책임감은 수직적인 구조에서 나오는 것이 아니라, 헬로마켓 서비스에 대한 멤버 각각의 개인으로부터 나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헬로마켓은 대표부터 신입사원까지 상호간 닉네임 호칭을 부르며 자유롭게 토의하고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자랑한다.

최근 출시한 V커머스 안심영상 서비스 및 착한 아이템 발굴 프로젝트 역시 직원들의 자유분발한 아이디어가 실현돼 헬로마켓 회원들에게 서비스로 제공되고 있다. 또 누구든지 편히 할 수 있는 재택근무, 카페근무 등은 헬로마켓만의 독특하고 기발한 근무환경이다.

실제로 두 아이의 아빠인 마케팅팀 진민수 팀장은 매일 아침 아내 대신 아이들의 유치원 등원을 돕고 자유롭게 출근한다.

헬로마켓 이 대표는 “국내 유일 개인간 중고거래 서비스 헬로마켓의 성장 원동력은 바로 내부 구성원들로부터 시작되며, 이러한 자율적인 조직문화로 2016년 중고아이템 4,000만 건을 달성했다”며 “2017년에는 대한민국 모바일 중고거래 1등 플랫폼으로 한 단계 더 진화할 것”이라고 새해 포부를 밝혔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부산시, 시민참여형 2030 도시기본계획 확정
2
조건 없는 틈새 투자처 '전주 에코시티 데시앙네스트'
3
아파트 ‘한파’, 상가 투자 ‘훈풍’… 교통망 구축 등 개발호재에 청라국제도시 상권 재조명
4
속초 최상의 조망 '속초 조양동휴먼빌' 선착순 계약 순항
5
지질 특성 무시한 설계가 지진 피해 키웠다
6
소비자 선호도 1등 아파트 브랜드, '힐스테이트 연제' 조기완판 기대
7
우수한 교육환경 갖춘 아파트 'e편한세상 대전 에코포레' 눈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