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금융·경제
최후의 항생제 콜리스틴, 보건위기 맞아
노익희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2  16:02: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노익희 기자] 최후의 항생제로 불리는 초강력 항생제인 콜리스틴이 MCR-1 유전자에게 결국 무너졌다. MCR-1(Mobile Colistin Resistence-1)DNA의 조각으로써 항생제 내성을 유발한다. 즉 지구에서 가장 강력했던 항생제를 써도 이제 내성균을 죽일 수 없는 것이다. 

20163mcr-1의 발견으로 세게보건기구(WHO)는 인류가 항생제를 연구사용한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으며 과거 손쉽게 치료가능했던 감염도 이제는 죽음에 이를 수 있다고 엄중 경고했다.

  MCR-1은 가축에게서 최초 발견됐다. 장내세균을 치료하는 항생제 카바베넴을 가축사육 중 흔히 대량 사용해왔고 이 과정에서 MCR-1이 만들어지고 결국 사람에게까지 전염된 것이다. 

무분별하게 항생제를 남용하면서 자연법칙에 의해 세균들도 더 강한 세균으로 거듭나면서 내성을 갖게 된 것이다. 특히 MCR-1은 세포 내 플라스미드에 존재하여 염색체와 별개로 존재하여 독자 증식이 가능한 유전체이다. 복잡한 변이과정 없이도 동종 혹은 이종 세균에 쉽고 빠르게 전파된다.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포토]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신형 원형보안검색기
2
국토교통연대회의, 맹성규 2차관과 간담회 가져
3
인천시 “원·신도심 상생 발전 총력”
4
대우건설 '송도 랜드마크 푸르지오시티' 상품성 '각광'
5
반도건설 '카림애비뉴' 신도시 브랜드 상가로 우뚝
6
7호선 연장에 인천상가분양 주목… 선임대 방식 청라스퀘어7 눈길
7
‘강남까지 한번에’ 新역세권 오피스텔 가치 상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