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금융·경제
최후의 항생제 콜리스틴, 보건위기 맞아
노익희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2  16:02: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노익희 기자] 최후의 항생제로 불리는 초강력 항생제인 콜리스틴이 MCR-1 유전자에게 결국 무너졌다. MCR-1(Mobile Colistin Resistence-1)DNA의 조각으로써 항생제 내성을 유발한다. 즉 지구에서 가장 강력했던 항생제를 써도 이제 내성균을 죽일 수 없는 것이다. 

20163mcr-1의 발견으로 세게보건기구(WHO)는 인류가 항생제를 연구사용한 이래 최대 위기를 맞았으며 과거 손쉽게 치료가능했던 감염도 이제는 죽음에 이를 수 있다고 엄중 경고했다.

  MCR-1은 가축에게서 최초 발견됐다. 장내세균을 치료하는 항생제 카바베넴을 가축사육 중 흔히 대량 사용해왔고 이 과정에서 MCR-1이 만들어지고 결국 사람에게까지 전염된 것이다. 

무분별하게 항생제를 남용하면서 자연법칙에 의해 세균들도 더 강한 세균으로 거듭나면서 내성을 갖게 된 것이다. 특히 MCR-1은 세포 내 플라스미드에 존재하여 염색체와 별개로 존재하여 독자 증식이 가능한 유전체이다. 복잡한 변이과정 없이도 동종 혹은 이종 세균에 쉽고 빠르게 전파된다.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LH, 올 사업계획 17조5천억 편성…확장적 투자계획 수립
2
규제 피한 3월 분양 매력 단지 ‘봇물’
3
고덕국제신도시, 분양시장 쟁탈전 본격화
4
강남 프리미엄 아파트 ‘동양 파라곤’ 고덕국제신도시 첫 분양 스타트
5
[입찰동향-시설공사] 조달청, 금주 47건 1천8백억 입찰 진행
6
LH 서울지역본부, 구리시와 지역개발 MOU 체결
7
HUG, 인천 연수·경기 화성 등 6차 미분양관리지역 25곳 지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