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이산화염소 이용 배 과피 얼룩 방제기술 개발
이미화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2  13:36: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이미화 기자] 울산 농업기술센터(소장 정대화)는 친환경 소독제인 이산화염소를 이용해 배 과피 얼룩 방제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배 과피 얼룩은 대기 중의 잡균이 주로 저장 중에 번식해 상품성에 큰 피해를 주는 병해이며, 지금까지 오존 또는 자외선 처리 등의 방제기술이 소개됐으나, 처리(시설)비용 및 생리장해 등의 문제가 있었다.

울산은 지난 2014, 2015년 배 수출 시 운송 중 발생한 과피 얼룩으로 인해 수출 농가가 19000만 원의 손실을 보는 등 배 수출산업에 큰 타격을 받았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울산농업기술센터가 이산화염소를 활용한 배 과피 얼룩 방제기술을 개발해 올해 4차례의 방제 및 약해 시험에서 77% 이상의 방제 효과와 안정성을 검증했다.

또한, 이산화염소의 산화작용으로 인해 농산물의 잔류농약과 저장 시 발생하는 에틸렌 가스의 분해를 촉진함에 따라 품질을 더 향상시킬 수 있는 부가 이익까지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 기술은 지난 119일부터 울산 배 수출 시 적용되고 있으며, 2017년 영농교육을 통해 지역 농가에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에 개발된 과피 얼룩 방제 기술은 저비용으로 처리가 간단하면서, 약해 등의 부작용 우려가 낮아 농가 및 배 수출산업에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경상 농촌지도사는 수확 후 곰팡이를 방제해야 하는 특성상, 안전성에 중점을 뒀다. 이산화염소는 친환경 자재로서 기존에 의료기구 및 식수 소독 등에 사용되고 있으며, 농산물 소독용으로 FDA 승인 물질이다. 특히, 염소보다 5배 이상의 높은 살균력을 갖고 있고, 기체 상태로 처리가 가능하며, 경제성 측면에서도 상대적으로 저렴해 기술 상용화 및 수출산업에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미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구리·의정부·삼송지구 프리미엄 ‘높아’
2
6.19대책 역발상, 청약 문턱 낮아진 곳 ‘내 집 마련 찬스’
3
인천공항공사, 협력사 2차 면담 개최···정규직 전환 현장목소리 청취
4
안산시, 반월국가산업단지 재생사업 본격 추진된다
5
[현장탐방] 반도건설 '카림애비뉴 일산' 킨텍스 상권·한류월드 중심·장진우 거리 3박자
6
분양가상한제 지역 공공택지 '송산그린시티 금강펜테리움 센트럴파크' 주목
7
국토부, 평창 올림픽 지원 동서축 도로망 속속 개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