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업계
농어촌공사, 농어민단체장 간담회 개최···농어민 서비스 질 제고 기대
김주영 기자  |  kzy@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01  14:41:3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주영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정 승)가 농어민을 위한 서비스 질을 향상하는 등 농어민단체의 이야기를 듣고 고충 해소에 나섰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정 승)가 1일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농어촌공사 경기지역본부에서 농어민단체장 20여명과 간담회를 갖고 농어촌공사의 경영 방향과 주요 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간담회에는 농어촌공사 정 승 사장을 비롯해 한국농축산연합회 이홍기 대표, 전국농업기술자협회 윤천영 회장, 한국쌀전업농중앙연합회 김광섭 회장 등 농어민단체장 20여명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정 사장은 “변화하는 농정 환경에 발맞춰 농어촌공사의 역할을 재정립하고 농어민들께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농어촌현장의 어려움과 건의사항을 경청하고 적극적으로 반영하려 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농어촌공사는 이날 경영 방향과 관련해 ▲기후변화로 인한 재해와 지진에 대응한 저수지와 방조제 등 농업기반시설의 안전 강화 ▲논 위주에서 벗어나 밭과 스마트팜(Smart Farm) 등에도 공급 가능한 물 관리 체계 ▲농어촌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지역개발 확대 등의 계획을 발표했다. 이밖에 쌀 과잉 대책, 내년 영농 대비 농업용수 확보 현황, 농업용 호소의 수질개선계획을 비롯한 주요 현안에 대해 농어민단체장들과 의견을 나눴다.

한편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쌀값 하락에 대응해 간척지를 논 이외에 원예단지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고 매입비축 농지에 타 작물을 재배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김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덕원~수원 전철사업’ 내년 상반기 착공...163억 기본설계비 확보
2
올해 정비사업 마지막 ‘승부처’ 우동3구역 재개발 시선 집중
3
[포토] SRT 동탄역 둘러보기
4
연내 브랜드 대단지 역세권 아파트 분양
5
SRT 동탄역, 국내 최초 지하 고속철도역 '눈길'···9일 영업 개시
6
우원식의원‘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부구간 통행료 대폭 인하 설명회 개최
7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주택시장 신흥강자 '우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