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지방종합
전국 매출 1,000대 기업 내 부산기업 41곳 불과전국 매출 100위 내는 르노삼성자동차㈜, 한국남부발전㈜ 두 곳 뿐
부산=김두년 기자  |  donye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30  15:59:5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김두년 기자]  2015년 매출액 기준 전국 1000대 기업중 부산기업은 41곳에 불과하고, 부산 매출 1위 기업은 르노삼성자동차㈜로 나타났다.

부산상공회의소(회장 조성제)는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과 ㈜한국컨텐츠미디어, 나이스 신용평가사 등의 기업정보를 토대로 한 ‘2015년도 매출액 기준 전국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 현황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15년 41개의 전국 1000대 기업내 부산기업은 2014년의 49개에 비해 8개 사가 준 것이다.

이는 부산 주력 제조업이 성장 한계에 직면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철강, 화학 등 주력 제조업에서 전년대비 5개 업체가 전국 1,000대 기업에서 이탈했다. 뿐만 아니라 독자적인 성장에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는 중소·협력업체가 대다수인 지역의 기업구조도 중요 원인이 되고 있다.

2015년 기준 1000대 기업 밖으로 밀려난 기업은 ㈜동아지질, ㈜한성기업, 부산교통공사, 한국특수형강㈜, 강남제비스코㈜, 한국콩스버그마리타임㈜, ㈜화승, STX마린서비스㈜, 현진소재㈜, ㈜동일 등 무려 10곳이며, 모두 매출부진이 잔류 실패의 원인이다.

반면, 기업에 신규 진입한 업체는 ㈜화승인더스트리, ㈜협성건설 2개 기업에 불과했다.

㈜화승인더스트리는 베트남 현지 최대 규모 생산기지를 활용, 납기, 품질, 생산성 확대를 통한 글로벌 브랜드 아디다스와 리복과의 파트너쉽 강화로 매출이 상승했다.

㈜협성건설은 분양 시장 호황에 맞춰 2015년 부산과 대구, 경북지역에서 창사 최대인 약 7천 세대를 성공적으로 분양하면서 1000대 기업에 진입했다.

한편, 2015년도 매출액 기준 1,000대 기업 중 부산기업(41개체)의 총 매출액은 38조 2,396억원을 기록했으며, 매출액 전국 비중은 1.8%로 전국 17개 시․도 중 9위를 차지했다.

전국 매출액 기준 1,000대 기업 내 부산기업 수(41개체)는 서울(514개체), 경기(159개체), 경남(44개체), 인천(42개체)에 이어 5위지만, 기업 당 평균 매출액이 낮아, 매출액 전국 비중이 미미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기업의 전국 순위 분포를 보면, 부산기업 중 전국 매출액 순위 100위 내에 진입한 기업은 르노삼성자동차㈜, 한국남부발전㈜ 두 곳 뿐이다.

특히 2014년 전국 100위권 밖이었던 르노삼성자동차㈜는 북미 수출용으로 위탁 생산한 닛산 로그의 판매 확대에 힘입어 매출이 크게 증가, 전국 100위권 재진입과 함께 부산 1위 기업으로 재등극 했다.

101위~300위 내에 포진한 기업은 ㈜부산은행, 한국주택금융공사, ㈜한진중공업, ㈜서원홀딩스, ㈜성우하이텍, DGB생명보험㈜ 등 6개 사다.

하지만 41개 기업 중 전국 500위~1000위 사이 기업이 여전히 58.5%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801위~1000위 사이의 기업 수도 11개사나 된다.

이에 반해 전국 매출 1000대 기업 중 매출 100위내 기업의 86.0% 가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어 지역 간 성장 불균형은 개선되지 못하고 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인덕원~수원 전철사업’ 내년 상반기 착공...163억 기본설계비 확보
2
올해 정비사업 마지막 ‘승부처’ 우동3구역 재개발 시선 집중
3
[포토] SRT 동탄역 둘러보기
4
연내 브랜드 대단지 역세권 아파트 분양
5
SRT 동탄역, 국내 최초 지하 고속철도역 '눈길'···9일 영업 개시
6
우원식의원‘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북부구간 통행료 대폭 인하 설명회 개최
7
현대엔지니어링 '힐스테이트', 주택시장 신흥강자 '우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