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우선매입주식 50만주 돌파, 아이카이스트 본격 경영 행보
노익희 기자  |  kld@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30  12:58:3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 전 코스다 상장기업 아이팩토리의 우선매입계약 주식수 50만주를 돌파한 아이카이스트의 본격적인 경영행보가 진행 될 전망이다.

[국토일보 노익희 기자] 아이카이스트(대표 김성진)는 전 코스다 상장기업 아이팩토리의 우선매입계약 주식수가 50만주를 돌파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로써 아이팩토리에 대한 본격 경영행보가 진행 될 전망이다.

또한 아이카이스트는 적극 인수합병 협의해 온 상장사에게도 본 사실을 공유했다고 덧붙였다. 다음 행보로 특허를 바탕으로 한 기술가치평가 결과서를 법원으로부터 공식 인정받아 법인에 법정자본으로 현물 출자 예정이다.

아이팩토리 용인 건물은 생산기지외에도 본사 및 계열사 그리고 테슬라바이오랩 임상실험 공간으로 활용하고자  2017년 계획을 수립 중이다. 원활한 인수합병까지는 약 200만주 이상의 주식이 필요하다는 계산이다.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GTX '삼성~동탄 급행철도' 건설 착수···삼성↔동탄 20분대 연결
2
청약혼선 없는 3월 신규분양 노려라
3
올해 마수걸이 분양예정…전국 7개 지역
4
국토부, 올 국토교통 R&D 4천738억 투자한다
5
11.3 규제 피한 ‘고덕신도시 부동산시장’ 인기
6
대단지·브랜드·인프라 3박자… '복수센트럴자이' 뜨거운 관심
7
집나와 “웰니스(Wellness) 꿈꾸는 수요자, 신축 빌라 분양 통해 건강한 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