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환경
한국환경공단, 부평공원 조명등 개선사업 완료인천 부평공원에 ‘빛환경 개선사업’ 실시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1.30  09:52: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부평공원 빛공해를 방지하기 위한 개선사업이 성공리에 끝마쳤다.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전병성)은 시민의 야간활동 안전 확보와 빛공해 예방을 위해 인천 부평공원에 ‘빛환경 개선사업’을 실시해 30일 완료했다고 밝혔다.   

부평공원 빛환경 개선사업은 기존의 단순광원을 교체하는 개선  사업과는 달리 빛환경을 분석해 적정한 조명기구를 설계·교체하는 방식으로 진행했다.

 조명기구의 빛이 지면 아래로 향하게 하는 ‘풀-컷오프(Full-cutoff) 방식의 발광다이오드(LED) 조명등을 설치해 상향광 발생에 따른 눈부심을 예방하고, 에너지의 효율을 높였다.

또한 산책로, 체육시설, 수변지역 등 공간과 시설별로 특성에 맞게 조명기구를 배치하고 광원의 색온도를 3,000K∼5,000K로 달리 적용했다.

이번 개선사업으로 조명등에 의한 눈부심과 상향광 발생 문제를 해결했으며, 공원의 평균 바닥조도를 1.8배(8lx → 14lx) 향상시켜 야간 보행안전을 확보하는 등 이용객들에게 아늑하고 쾌적한 빛환경을 제공했다.

환경공단은 부평공원에 적용된 조명기구 선정방법, 광원의 색온도 적용방법 등의 설계 자료를 향후 각 지자체에 제공할 예정이며, 공원 빛환경 개선사업을 추진할 때 참고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환경공단은 △빛공해 저감 컨설팅 지원사업 △신규조명시설 빛환경 측정서비스 △빛공해 간편 측정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으며, ‘빛공해 간편측정 서비스’는 ‘좋은빛 정보센터’ 누리집(www.goodlight.or.kr)에서 신청을 받고 있다.

진병복 환경공단 대기환경처장은 “빛공해는 감각공해 중 하나로 사람마다 불편함을 느끼는 정도가 달라 빛공해에 대한 의식수준과 해당지역의 특징 등을 고려하여 관리해야 한다”며 “무엇보다 과도한 빛 남용을 줄여 에너지 절감은 물론 빛 공해로부터 자유로운 쾌적한 빛환경을 만들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GTX '삼성~동탄 급행철도' 건설 착수···삼성↔동탄 20분대 연결
2
청약혼선 없는 3월 신규분양 노려라
3
올해 마수걸이 분양예정…전국 7개 지역
4
국토부, 올 국토교통 R&D 4천738억 투자한다
5
11.3 규제 피한 ‘고덕신도시 부동산시장’ 인기
6
대단지·브랜드·인프라 3박자… '복수센트럴자이' 뜨거운 관심
7
집나와 “웰니스(Wellness) 꿈꾸는 수요자, 신축 빌라 분양 통해 건강한 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