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국토정책
서울시 IT중심 복합공간 ‘개포디지털혁신파크’ 준공규모6 지진 대비·단열성능 강화…사용자 안전 극대화
이경옥 기자  |  kolee@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19  08:58:5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서울시는 강남구 개포동 옛 일본인학교 부지에 IT중심의 복합공간인 ‘개포디지털 혁신파크’를 조성 완료하고, 이달 말 개관한다고 밝혔다. 11월부터 스타트업혁신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36년이 지나 낡고 오래된 옛 일본인학교를 정밀안전진단을 통해 약해진 구조는 골조를 보강해 규모6의 지진에 대응할 수 있도록 내진구조 보강도 실시했다.

또한, 학교건물 본관, 신관, 다목적강당 3개동을 고효율 단열창호 및 로이복층유리로 리모델링해 단열성능을 강화하는 등 사용자의 안전과 편리성을 극대화할 수 있는 건축물로 재탄생됐다.

리모델링 공사는 2016년 1월 착수해 지난 9월까지 8개월간 이루어졌다.

다목적강당은 오래되어 손상된 지붕과 경기장 바닥 등을 전면교체하였다. 경기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벽체에 고무리브판을 설치하고 스포츠 경기 중 발생되는 소음을 최소화하기 위해 흡음판을 설치했다.

특히, ‘개포디지털 혁신파크’에 들어서는 지하철 입구에는 폭 18m에 달하는 광폭 진입계단과 경사로를 설치해 탁 트인 개방감과 시설 이용의 편리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교통약자들의 안전과 이용편의를 위해 본관, 신관에 엘리베이터를 신설했으며, 본관은 옥상 휴게공간을 이용할 수 있도록 옥상층까지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등 장애우를 배려했다.

주차면도 설계(40면, 장애인주차 3대)보다 36면 확충된 총 76면(장애인주차 7면)을 설치해 이용자의 편의를 증대했다.

고인석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중소 콘텐츠 및 개발업체 지원을 위한 모바일 융합공간으로 조성된다”며 “정보통신기술 중심의 신성장 동력과 인력 육성으로 청년층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경옥 기자 kolee@ikld.kr

이경옥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동래구 주거인프라 누리는 새 아파트 'e편한세상 동래명장' 인기
2
경기도 2025년까지 도시철도망 청사진은?...9개 노선에 3조3,520억
3
이원욱 의원, ‘수서~동탄 출퇴근 통근열차’6자 간담회 개최
4
LH, 행복주택리츠 1호 영업인가 받아
5
신도시 초기 분양단지 불패신화 통할까
6
우선매입주식 50만주 돌파, 아이카이스트 본격 경영 행보
7
국토부,도시재생리츠 본격 출범 30일 영업인가···리츠 사업범위 확대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