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설환경기술상
[2016 대한민국 건설환경기술상] (주)엔코아네트웍스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표창
선병규 기자  |  redsun@ikld.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7.15  19:44:5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주)엔코아네트웍스 장 상 용 대표이사
국내 산업체에 ‘환경토탈솔루션’ 제공

■ 국내 최초 환원제 상용화… 수백억 수입대체 효과
■ 폐자원 재활용 연구개발 전문기업 고속성장

독보적인 폐자원 재활용기술을 상용화 한 (주)엔코아네트웍스(대표이사 장상용)가 ‘제11회 2016 대한민국건설환경기술상’ 시상식에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 표창’을 수상했다.

엔코아네트웍스는 산업단지가 몰려있는 울산지역의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2009년 8월 장상용 대표가 창업한 폐자원 재활용 연구개발 및 컨설팅, 시공전문 환경업체다.

이 회사는 울산지역 산업체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자원화하는 기술을 개발, 공급하고 있다.

비철제련공정에서 사용하는 환원제인 수황화나트륨이 전량 일본, 중국 등에서 수입되고 있는 실정으로, 이로 인해 연간 140억원의 외화가 낭비되고 있는 실정이다.

엔코아네트웍스는 국내 최초로 ‘환원제 연속 제조장치 개발 및 상용화’에 성공함으로써 수 백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올린 강소형 환경벤처기업이다.

이 회사는 상용화 한 환원제를 이수화학(주)에 기술이전을 통해 전량 수입하던 유가금속 회수 화공약품(수황화나트륨)을 연간 1만4,000톤 생산이 가능한 설비를 구축해 LS니꼬동제련에 100% 수입대체를 완료했다.

이에따라 폐자원이 발생하는 이수화학의 오염물질 저감과 화공약품을 대량 수입해 사용하는 국내 유수 제련회사 등 두곳의 기업에 환경문제 해결은 물론 경제성까지 확보시켜줬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엔코아네트웍스는 2013년부터 대기환경전문공사업까지 사업영역을 확장하면서 기존의 엔지니어링 기술을 대기오염방지시설에 접목해 환경설비 설계를 비롯해 설치공사를 진행중에 있다.

특히, 신규로 개발 및 상표등록 한 ‘Portamax TM 이동식 스크러버’가 상업화됐으며, 최근 사회적 이슈로 부상한 유해화학물질 유·누출 사고에 적절한 대응시설로 알려지면서 주문요청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 회사는 ‘Portamax TM 이동식 스크러버’ 기술 업그레이드를 위해 올해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주관하는 ‘화학사고 환경피해저감 기술개발과제’에 참여해 유해화학물질 오염 폐기물 및 취급시설 해체·폐기관련 적정처리기술개발에 매진하고 있는 중이다.

아울러 2015년에는 장외영향평가 대행전문기관으로 선정돼 유해화학물질을 사용하는 기업의 종합적인 컨설팅과 엔지니어링을 통해 유해화학물질 취급시설의 안정적인 운영을 돕고 있다.

장상용 엔코아네트웍스 대표이사는 “올해부터는 측정분석업을 신규사업으로 확장할 계획이며, 국내 산업체에 환경 토탈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전문환경회사로 정착해 국내 기업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선병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뒤로가기 위로가기
최근인기기사
1
'공덕 SK 리더스뷰' 오피스, 초역세권 입지 프리미엄 눈길
2
신안산선 호재 품은 시흥 ‘다인로얄팰리스 목감’, 비규제지역으로 주목
3
국토부, 1.6조 규모 투자선도지구 지정···대전·춘천·청주·함평·괴산 5곳 선정
4
손병석 국토부 1차관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 책임 갖고 적극 나서 달라"
5
국토부 "국가 공간정보 표준화 . 품질관리 세부기준 마련
6
국토부노조 최병욱 위원장, 박주선 국회 부의장 면담
7
‘속초 인트레빌 하버뷰’ 고속도로 효과 톡톡, 가치 쑥쑥…9월 초 분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