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분야 공간정보 활용 제도 보완·시스템 개선 이뤄져야”
“건설분야 공간정보 활용 제도 보완·시스템 개선 이뤄져야”
  • 장정흡 기자
  • 승인 2014.12.23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측량협회, ‘공간정보산업 발전방안 연찬회’ 개최

22일 개최된 공간정보산업 발전 방안 위한 연찬회에서 최병남 국토지리정보원장의 축사 모습.

[국토일보 장정흡 기자] 건설분야 공간정보 활용 활성화 방안에 대해 제도 보안과 시스템 개선이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2일 대한측량협회가 개최한 ‘공간정보산업 활성화 방안 연찬회’에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최현상 박사는 “수치지도, 지적도 등을 건설분야에 활용하기 위한 기술개발 연구는 부분적으로 수행된 바 있으나, SOC 건설 단계별 공간정보 활용 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도분야 연구는 미흡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최 박사는 “SOC 건설분야 전 단계에 대해 공간정보 활용을 활성화함으로써 건설 성과물의 품질 향상과 공간정보 활용 확대에 기여할 수 있는 정책, 제도적 개선사항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최 박사는 우선 제도 보완 측면으로 ▲건설공사 전 단계에 걸친 복잡한 절차 및 제도 개선을 위한 지속적 개술개발 및 제도개선 연구 ▲기존 설계과정 개선을 위한 ‘공공측량 작업규정’ 내에 레이저 측량 내용 강화 추진 ▲‘확인측량제도·준공측량제도’ 도입을 규정 마련 및 ‘건설기술진흥법’ 및 ‘시특법’ 개정 추진 등을 제기했다.

이어 시스템 개선으로는 ▲국가공간정보유통시스템 개선을 통해 ‘건설공사 단계별 공간정보 통합 기능’ 보강 ▲브이월드 유통 고악ㄴ정보 확충 및 건설사(설계, 시공, 유지관리 등) 활용 기능 강화 ▲항공라이다 등 일반적 유통이 어려운 정보의 경우, 클라우드 서비스 개념의 지원시스템 개발 등을 주장했다.

공간정보는 지난해 박근혜 정부가 개방, 공유, 융·복합을 통해 정부 3.0 및 창조경제에 기여하기 위한 국정목표를 추진함에 따라 구토부에서 추진한 국가공간정보들의 활용가치가 높아지고 있다.

국토부는 정부가 보유하고 있는 다양한 공간정보를 IT산업, 건설산업을 비롯한 다양한 산업분야와 융·복합해 국민생활의 안전·복지향상 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 박사는 “제도 보안과 시스템 개선뿐만 아니라 건설분야 공무원 교육과정 개선을 통해 ‘공사 발주, 설계, 시공, 감리 등’에 대한 공간정보 활용 독려도 필요하다”며 교육 및 홍보 분야에 대해서도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