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집중 호우 대비 '천연가스 시설' 긴급 안전 점검
가스공사, 집중 호우 대비 '천연가스 시설' 긴급 안전 점검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4.07.10 13: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연혜 사장 “인명·시설피해 예방 및 천연가스 안정적 공급 최선”
가스공사는 전국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현장 안전 대응 수위를 한층 더 강화한다.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이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이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현장 안전 대응 방안을 점검하고 있다.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최연혜)는 전국적으로 지속되고 있는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현장 안전 대응 수위를 한층 더 강화한다고 밝혔다.

최연혜 가스공사 사장은 10일 오전 예정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대구 본사 재난상황실과 중앙통제소를 총괄 지휘하며 천연가스 공급 및 시설 안전 관리 현황을 긴급 점검했다.

가스공사 전 사업소는 집중호우에 따른 하천 범람, 도로 유실 등으로 인한 천연가스 공급 시설 피해에 대비해 현장 안전 점검을 실시하고 지자체 등 관련기관과 협조․대응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최연혜 사장은 천연가스 공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하며 “긴급 출동이 필요한 경우에는 2인 이상이 1조로 출동하고, 현장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며 “국민 여러분께 불편함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천연가스 공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