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L디앤아이한라, ‘반도체 도시’ 배후단지 ‘용인 둔전역 에피트’ 8월 분양
HL디앤아이한라, ‘반도체 도시’ 배후단지 ‘용인 둔전역 에피트’ 8월 분양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7.10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 단지 배후지 집값 뛰고, 청약시장 후끈… 새 분양단지 ‘관심 집중’
세계 최대 규모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 초대형 개발 ‘호재’

‘용인 둔전역 에피트’ 투시도. 사진제공=HL디앤아이한라(주).
‘용인 둔전역 에피트’ 투시도. 사진제공=HL디앤아이한라(주).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용인 부동산시장이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반도체를 품은 용인특례시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초대형 개발 호재를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용인시는 올해 들어 반도체 특화단지 조성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GTX-A노선 구성역 개통을 계기로 용인플렛폼시티 개발도 본격화하고 있다. 여기에 ‘반도체 고속도로’, ‘반도체 철도’ 등 교통망 확충 사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덩달아 주택시장도 들썩이고 있다.

용인에는 엄청난 개발 호재가 쏟아지고 있다. 무엇보다 정부와 용인시가 용인을 미국 실리콘밸리를 뛰어넘는 세계적인 ‘반도체 도시’로 조성하겠다는 전략 아래 추진하고 있는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사업이 핵심이다. 용인 반도체 프로젝트는 국내 반도체 쌍두마차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참여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용인 처인구 원삼면 일대에 조성되는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에 122조 원을 들여 팹(반도체 생산시설) 4기를 건설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용인 처인구 이동읍과 남사읍 일대에 들어서는 ‘용인 첨단 시스템 반도체 국가산업단지’에 팹 6기를 구축한다.

이 같은 반도체 투자로 생산 유발 효과는 480조 원, 직·간접 고용효과는 192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특히 ‘첨단 시스템 반도체 국가산단’에는 150여 개 반도체 소·부·장과 설계기업이,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엔 50여 개 소·부·장 기업이 각각 입주할 예정이다. 용인이 기업과 사람이 몰리는 세계적인 ‘반도체 도시’로 부상하는 셈이다.

개발 호재가 쏟아지면서 용인 부동산시장도 달아오르고 있다. 초대형 투자가 이뤄질 반도체 클러스터 조성, 굵직한 교통 호재 등이 겹치면서 덩달아 부동산 가치도 크게 상승하고 있는 것이다. 먼저, 아파트값 상승세가 뚜렷하다. 한국부동산원 ‘전국 주택가격 동향 조사’에 따르면 지난 4월 용인의 아파트값은 전년 4월 대비 1.0% 올랐다. 이는 서울(1.6%)보다는 낮지만 경기(0.8%)에 비해서는 높은 상승률이다. 특히 개발호재가 쏟아지고 있는 용인 처인구는 무려 3.1%가 올랐다.

아파트 거래도 활발하다. 한국부동산원 ‘아파트 거래 현황’에 따르면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가 조성되는 용인 처인구는 지난 4월 785건의 아파트 거래가 이뤄졌다. 이는 지난해 4월(348건) 대비 2배가량 늘었고, 전월(309건) 보다도 2배가량 증가했다. 특히 반도체 조성단지 배후지로 꼽히는 처인구는 기흥구(596건), 수지구(397건)에 비해 거래가 많았는데, 이는 직장 인근에 주거지를 마련하려는 경향이 짙어지면서 나타난 현상으로 풀이된다.

용인의 부동산시장이 달아오르면서 하반기 분양을 앞두고 있는 아파트 단지에 실수요자·투자자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가장 먼저 주목받고 있는 분양 단지는 HL디앤아이한라가 8월 중에 경기 용인시 처인구 포곡읍 금어리에서 공급하는 ‘용인 둔전역 에피트’다. H디앤아이한라가 브랜드를 ‘한라비발디’에서 ‘에피트(EFETE)’로 바꾼 뒤 첫 선을 보이는 아파트다.

‘용인 둔전역 에피트’는 지하 3층, 지상 최고 29층, 13개 동에 1,275세대로 조성된다. 규모별 아파트는 ▲68㎡(전용면적 기준) A타입 149세대▲68㎡ B타입 124세대 ▲84㎡ A타입 366세대 ▲84㎡ B타입 471세대 ▲101㎡ 165세대 등이다.

이 아파트는 입지 여건이 뛰어나다. 우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대규모로 투자하는 ‘용인 첨단 시스템 반도체 국가산업단지’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가 가깝다. 자동차로 20분대 거리다. 글로벌 반도체 산업단지의 배후지이자 직주근접 아파트로 손색이 없다.

여기에 사통팔달의 쾌속한 교통망을 갖추고 있다. 단지 앞을 지나는 중로 1-49호선이 개통되면 용인IC 소요시간이 대폭 단축됨에 따라 영동고속도로와 수도권 제2순환도로 진입도 편리하다. 단지 주변에 세종~포천고속도로,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포곡 IC가 가깝고, 국지도 57호선(용인~포곡) 도로 금어IC 등도 개통될 예정으로 수도권 전역의 이동이 쉽다. 또, 광역버스 정류장이 가까워 대중교통을 이용한 서울 접근성도 좋은 편이다.

세종~포천고속도로 1단계 구간이 올해 안으로 개통 예정이다. 서울을 오가는 교통망이 다각화됨에 따라 서울 접근성이 더욱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국토부에 따르면 세종~포천고속도로는 왕복 4~6차로, 총 128.1km 규모로 핵심 구간인 2016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1단계 구리~안성(72.2km) 는 올해 안으로 1단계 구간이 개통되며, 나머지 2단계 안성~세종(55.9km) 구간은 2025년 개통 예정이다.

국지도 57호선을 이용하면 SK하이닉스가 진행 중인 원삼면 일대의 용인 반도체클러스터 일반산업단지와 45번 국도는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이동·남사읍 일대의 첨단 시스템반도체 국가산업단지와 연결돼 있다. 경전철 에버라인 둔전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에 있다. 경전선 노선을 이용해 지하철 수인분당선 기흥역(환승)까지 20분대로 이동할 수 있고, 기흥역에선 서울 강남, 경기 분당·판교까지 쉽게 오갈 수 있다.

현재 ‘용인 둔전역 에피트’에서는 견본주택 오픈 전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관심 고객 등록 이벤트를 진행 중이다. 해당 이벤트에 참여하면 매주 추첨을 통해 상품을 증정한다.

‘용인 둔전역 에피트’ 견본주택은 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신분당선 동천역·수지구청역 부근에 8월 중 들어설 예정이다. 시행은 (주)KD개발이, 시공은 HL디앤아이한라(주)가 맡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