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공사, ‘데이터안심구역 경진대회’ 개최
LX공사, ‘데이터안심구역 경진대회’ 개최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7.08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 데이터안심구역 활용경진대회 홍보 포스터.(사진제공 : LX공사)
2024 데이터안심구역 활용경진대회 홍보 포스터.(사진제공 : LX공사)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LX한국국토정보공사(사장 어명소) 등 7개 기관이 공동 주관하는 ‘데이터안심구역 활용 공동 경진대회’가 오늘(8일)부터 개최된다.

이번 대회에서는 데이터안심구역 지정기관 간 미개방데이터 상호 공유 및 분야별 전문성을 바탕으로 데이터안심구역 활성화를 위한 혁신적인 데이터 활용 아이디어를 발굴한다. 접수방법과 일정 등 구체적인 사항은 경진대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대회는 공모 출품 아이디어 중 서면평가를 거쳐 본선에 진출할 14개 팀을 선발하고 선발된 각 팀은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데이터안심구역의 데이터를 분석 및 시각화해 접목하는 등 본선 경합을 펼치게 된다.

시상은 발표평가 심사를 거쳐 대상(과기정통부 장관상 1점, 300만원), 최우수상(공동 주관기관장상 7점, 각 200만원), 우수상(후원회장상·후원기업대표이사상 6점, 각 100만원) 등 14점에 대해 이뤄진다.

본선에 참가한 팀은 특별 지원혜택으로 2025년 LGU+와 나이스지니데이타의 신입사원 채용시 1회에 서류전형 합격 혜택도 받을 수 있다.

어명소 LX공사 사장은 “데이터안심구역 활용 경진대회를 통해 미개방정보를 활용한 혁신아이디어 활용사례가 발굴되길 바란다”며 “7개 기관의 데이터안심구역이 전국에 마련돼 있는 만큼 지역 데이터 활용 저변 확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