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공공기관 최초 레드크로스 아너스기업 최고 등급 가입
한국도로공사, 공공기관 최초 레드크로스 아너스기업 최고 등급 가입
  • 이경옥 기자
  • 승인 2024.06.2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적십자사 선정 아너스기업 100억 클럽 가입

21일 도공-적십자사 생명나눔 활성화 업무협약 체결
 한국도로공사 함진규 사장(오른쪽)과 대한적십자사 김철수 회장(왼쪽)이 21일 EX-스마트센터에서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한국도로공사(사장 함진규)는 21일 대한적십자사(회장 김철수)가 선정하는 레드크로스 아너스기업 100억 클럽에 공공기관 최초로 가입했다고 밝혔다.

레드크로스 아너스기업은 대한적십자사에 1억원 이상 기부한 고액 기부자 모임으로, 1억원부터 100억원까지 총 8개의 금액으로 구분돼 있다.

한국도로공사는 2010년부터 약 175억을 기부해 전 공공기관 중 최초로 최고 등급인 100억 클럽에 가입했다.

한국도로공사는 같은 날 ex-스마트센터에서 지속 가능한 생명나눔 활동을 확대하기 위해 적십자사와 생명나눔 활성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공사는 ex-모바일 충전카드를 기부해 생명나눔 활성화를 지원하고 적십자사는 헌혈의 집에 ex-헌혈함을 배치해 고속도로 사고 피해자 지원사업을 돕는다.

헌혈에 참여한 헌혈자는 기부된 ex-모바일 충전카드를 받을 수 있으며 ex-헌혈함을 통해 수집된 헌혈증은 추후 수혈이 필요한 고속도로 사고 피해자를 위해 활용될 예정이다.

한편, 한국도로공사는 헌혈버스 기증‧코로나 19 극복을 위한 마스크 및 소상공인 지원‧튀르키예-시리아 지진 피해복구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왔으며, 모든 공공기관 중 헌혈 실적 1등(23년 기준)을 달성하며 생명나눔활동에 앞장서고 있다.

함진규 한국도로공사 사장은 “우리 공사가 공공기관 최초로 레드크로스 아너스기업 100억 클럽에 가입하게 돼서 매우 뜻깊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적십자사와 협력해 앞으로도 나눔 문화 확산에 앞장서는 선도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