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방한 외국인 대상 ‘레일플러스’ 서비스 확대
코레일, 방한 외국인 대상 ‘레일플러스’ 서비스 확대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6.19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이재원 LG유플러스 MX/디지털혁신그룹장, 이선관 코레일 광역철도본부장, 아이오로라 장영수 대표이사가 어제(18일) 서울 사옥에서 업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코레일)
(왼쪽부터)이재원 LG유플러스 MX/디지털혁신그룹장, 이선관 코레일 광역철도본부장, 아이오로라 장영수 대표이사가 어제(18일) 서울 사옥에서 업무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코레일)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어제(18일) 서울 사옥에서 LG유플러스, 아이오로라와 방한 외국인을 위한 교통패스인 ‘나마네 패스(NAMANE Pass)’ 출시를 앞두고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는 27일 출시 예정인 ‘나마네 패스’는 레일플러스 교통카드 기능과 통신기능(eSIM·USIM)을 결합한 교통패스로 수도권 전철과 버스, 통신망을 일정 기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3일권(3만9,900원)과 5일권(5만9,900원)이 있으며 온라인에서 구매하고 공항 내 LG유플러스 카운터에서 수령할 수 있다.

코레일은 ‘나마네 패스’에 탑재되는 레일플러스 교통카드 기능을 제공하고 교통 데이터 제공, 시스템 개발 등을 담당한다.

아이오로라는 실물 카드를 제작·발매하고 LG유플러스는 통신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선관 코레일 광역철도본부장은 “수도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외국인들에게 레일플러스를 소개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협업을 통해 레일플러스 서비스를 확대해 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