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 지하차도 침수 방지 지속 노력
행안부, 국토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 지하차도 침수 방지 지속 노력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6.19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련규정 개정… 진입차단시설 설치 기존 16개소→431개소 확대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행정안전부가 국토교통부 등 관계부처와 협력, ‘궁평2지하차도 침수사고’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제도개선 등 적극 나섰다.

지난 4월 관련 규정 ‘도로터널 방재·환기시설 설치 및 관리지침(국토부 예규)’을 개정, 지하차도가 15cm 이상 침수되거나 하천 범람이 우려되는 경우 즉시 지하차도를 통제토록 했으며, 침수위험 지하차도에 대해서는 지하차도 관리주체(지자체 등)별로 통제기준을 마련토록 했다.

또한 지하차도 진입차단시설 설치 대상을 기존 16개소에서 431개소로 확대했고, 설치대상 431개소 중 285개소(기설치 134개소, 2024년 설치예정 151개소)는 올해까지 설치하고, 나머지도 신속하게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앞으로도 행안부는 지하차도 침수 방지를 위해 관계부처, 지자체와 함께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간다는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