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정 전략 논의
국토부,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정 전략 논의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6.18 2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 대전 도심융합특구 찾아 합동 세미나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어제(17일) 대전에서 열린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정전략’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 : 국토부)
박상우 국토교통부 장관이 어제(17일) 대전에서 열린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정전략’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 : 국토부)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정부가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정 전략을 본격 논의했다.

국토교통부는 어제(17일) 대전 도심융합특구를 찾아 신속한 사업 추진을 당부하고 합동 세미나를 개최, ‘제5차 국토종합계획(2020~2040)’ 수정 전략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박상우 국토부 장관을 비롯해 이장우 대전시장, 이한준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 한문희 한국철도공사 사장 등이 함께했다.

대전 도심융합특구는 대전역 및 옛 충남도청사 일대를 미래형 복합환승센터와 역세권 개발, 지식산업센터 등 청년과 기업이 모일 수 있는 융·복합 성장거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사업지 방문 이후 국토부는 ‘대전환시대, 새로운 국토종합계획 수립방향 모색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해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정계획(2026~2040)’ 마련을 위한 수정 전략을 연구했다.

토론회 첫 번째 발제로 조영태 서울대 인구정책연구센터장이 ‘국토종합발전을 위한 인구 개념의 대전환’을 진행했다. 조 센터장은 “현 인구 상황을 고려해 넓은 국토를 골고루 활용할 수 있도록 거주인구에서 생활인구를 확대할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며 생활인구 확대는 ‘국토공간 압축’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마강래 중앙대 도시계획 교수는 ‘지방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하는 초광역 메가시티 육성방안’ 발제를 통해 “분산투자보다는 거점중심 투자가 인구감소 대응에 효과적이며, 지방에 청년들이 선호하는 혁신거점과 교통망 연계 등 국토부 차원의 초광역 메가시티 육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순자 국토연구원 국토연구본부장이 ‘국토대전환 시대의 새로운 국토종합계획 수립전략’ 발제를 진행했다.

국토부는 앞으로 국토·도시, 인프라, 기후·환경, 디지털 등 다양한 분야의 학회, 국책연구원, 지방연구원, 대학 등과 함께 전문가 자문단을 구성해 국토종합계획 수정전략을 깊이 있게 논의한다. 향후 지자체와도 ‘국토-지역정책협력회의’와 ‘찾아가는 지역 설명회’를 통해 지역과 긴밀히 소통할 계획이다.

박상우 국토부 장관은 “인구감소와 지방소멸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컴팩트한 거점에 기능을 모으고 이를 촘촘히 연계하는 것이 필요하며 이를 반영할 수 있도록 국토종합계획의 정비가 필요하다”며 “논의된 내용과 향후 지역, 전문가들과 함께 마련한 추진전략을 제5차 국토종합계획 수정계획에 담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