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I동국실업, 신아산공장 증축 완공… “연매출 1천억 가능”
KBI동국실업, 신아산공장 증축 완공… “연매출 1천억 가능”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6.17 1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기아차의 신규 전기차 5개 차종에 적용할 부품 생산 예정
KBI동국실업 신아산 제2공장 전경.(사진제공 : KBI그룹)
KBI동국실업 신아산 제2공장 전경.(사진제공 : KBI그룹)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KBI동국실업(대표이사 김용희)은 신규 수주에 안정적인 대응을 위한 신아산공장 증축을 마치고 제2공장이 지난 11일 완공됐다고 오늘(17일) 밝혔다.

현재 KBI동국실업은 국내 생산기지로 신아산공장, 아산공장, 울산공장, 경주공장 등 4개 공장에서 제네시스, 그랜저 등 14개 차종에 적용 중인 부품이 양산 중이다.

충청남도 아산시 선장면 서부남로에 위치한 신아산공장은 대지 7만5,900㎡ 규모로 자동차에 장착되는 크래시패드, 콘솔, 캐리어, 멀티박스 등 플라스틱 사출 제품을 생산한다.

지난해 6월부터 140억원을 투자해 6,116㎡ 증축된 공장에서 기아의 전기 PBV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신차 등 현대기아차의 신규 전기차 5개 차종에 적용되는 부품을 생산할 예정이다.

특히 신아산 제2공장이 사출성형기와 IMG 성형기 등 설비투자로 라인의 자동화와 현대화를 구축해 생산의 효율화를 극대화함에 따라 신아산공장은 제1공장을 포함해 매출 800억원 규모에서 1,000억원 달성이 가능한 생산시설로 확충됐다.

이로써 국내 4개 공장의 매출은 2023년 4,070억원에서 2024년 4,250억원, 2025년 4,600억원으로 증가될 예정이다.

김용희 KBI동국실업 대표는 “이번 공장 증축의 성공적인 완공으로 제품 공급 안정화를 통한 상생협력을 추구하고 동반성장에 앞장 설 것”이라며 “향후 고객사의 니즈보다 더 앞서는 고품질의 제품 공급을 위해 끊임없는 R&D 투자에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