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상가 1층 출입구 경사로 설치… 이동문턱 낮춘다
서울시, 상가 1층 출입구 경사로 설치… 이동문턱 낮춘다
  • 이경옥 기자
  • 승인 2024.06.1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도심‧오래된 건물 많은 핫플레이스로 범위 확대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일반인들에겐 아무런 불편이 없는 낮은 계단이지만 휠체어 사용자나 어르신들에겐 높은 장벽이 될 수 있는 건물 1층 입구에 경사로를 설치하는 의미있는 캠페인이 진행된다.

서울시는 경사로 설치로 이동약자의 생활편의시설 접근성을 개선하는 ‘모두의1층×서울’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번 프로젝트는 주요 프랜차이즈 기업들과 협력해 우선 소상공인 가맹점을 중심으로 경사로를 시범 설치하고, 매장 종사자와 시민을 대상으로 인식 개선을 위한 가이드도 제공해 배려문화를 확산한다.

시는 지난 10일 서울시청 영상회의실에서 ▴본아이에프㈜(본죽, 본죽&비빔밥) ▴㈜BGF리테일(CU) ▴㈜파리크라상(파리바게뜨) 3개기업을 비롯한 비영리단체 ‘모두의1층 이니셔티브(준)’와 모두의1층×서울 프로젝트 협력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5월 모두의1층×서울 프로젝트의 취지에 공감하는 KB증권의 기부 및 업무협약에 이은 것이다.

협약식에는 조미숙 서울시 약자와의동행추진단장, 함진경 본아이에프㈜ 브랜드가치관리실장, 손지욱 ㈜BGF리테일 커뮤니케이션실장, 권혁철 ㈜파리크라상 파리바게뜨영업본부장, 임성택 모두의1층 이니셔티브(준)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은 누구나 편리한 1층, 약자와 동행하는 서울을 조성하기 위해 기업·시민·기관 등 여러 민간 주체가 함께 이동약자 접근성 문제를 해결해 나가자는 공감대 아래 이뤄졌다.

앞으로 5개 기관은 ▴매장 출입구 경사로 설치 ▴매장 내부 시설 개선 ▴종사자 대상 차별 없는 서비스 교육 ▴접근성 향상 정책 시행 등을 공동협력해 추진하게 된다.

시·기업·기관·자치구간 긴밀한 협조 아래 시민 공감대 확산캠페인 추진, 홍보물 제작 및 배포도 진행한다.

프로젝트에 참여한 3개 기업은 이동약자의 접근성에 관심 있는 매장을 발굴해 시범적으로 경사로 설치를 추진한다.

경사로는 ‘모두의1층 이니셔티브(준)’ 소속 건축사팀이 지난 4월부터 현장실사 후 출입구 단차(높이), 안전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재 약 30여 곳을 발굴, 맞춤형 경사로 설계, 제작 등을 지원하고 있다.

이후 시민방문이 많은 일명 ‘핫플레이스’ 내 소상공인 매장을 중심으로 경사로 설치를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울의 주요 핫플레이스는 대부분 구도심에 위치한 오래된 건축물이 대다수여서 장애인편의시설 설치 의무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휠체어‧유아차 등이 매장으로 진입하는데 제한이 많다.

’22년 5월 시행된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에 따라, 신축‧개축 50㎡ 이상의 식당, 편의점, 제과점 등 근린생활시설은 출입구를 단차 없이 평평하게 만들거나 경사로 등 장애인편의시설을 의무 설치해야 한다.

이외에도 ㈜BGF리테일은 일정 규모 이상 편의점CU(씨유) 매장에 출입문 도움벨을 설치해 휠체어 사용자 등의 매장 이용을 지원하고, 본아이에프(주)는 하반기 서울 내 본죽, 본죽&비빔밥 매장에 점자메뉴판 도입을 준비 중이다. ㈜파리크라상은 파리바게뜨 매장을 대상으로 차별 없는 서비스를 위한 점주와 직원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경사로에 대한 필요성 공감은 물론 보다 수월한 경사로 설치를 위한 ‘모두의1층×서울 경사로 길라잡이’와 영상 콘텐츠도 제작·배포한다.

‘경사로 길라잡이’는 점주에 필요한 경사로 기본지식부터 여건별 설치방법, 이동약자 방문시 응대방안 등을 사진‧그래픽을 활용한 다양한 사례로 이해하기 쉽게 보여준다. 서울도서관 누리집에서 전자책 형태로 제공된다.

영상콘텐츠는 ‘출입구 앞 문턱이 이동약자에게 커다란 장벽이 되는 이유’, ‘경사로는 모두를 위한 시설물’, ‘경사로 설치 전·후 비교’ 등 쉽고 흥미로운 내용으로 구성된다. 6월 중 서울시 및 협력기관의 홍보채널 등을 통해 배포할 예정이다.

한편 경사로 설치에 대한 좀 더 많은 시민참여와 공감을 모으기 위한 캠페인도 7월 3일까지 네이버 공익캠페인 플랫폼 해피빈에서 진행 중이다. 네이버 해피빈의 굿액션을 통해 참여가 가능하다. 경사로 설치 응원댓글 남기기, 애니메이션으로 경사로 설치해보기 등 시민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캠페인에서 받는 해피콩은 공익활동에 기부를 할 수 있어 기부의 선순환 구조도 만들 수 있다. 이 외에도 경사로 설치 등 이동약자 친화 매장 정보를 담은 포털 지도 서비스와 배달앱 등의 플랫폼을 통해서도 관련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조미숙 서울시 약자와의동행추진단장은 “모두의1층×서울프로젝트는 우리 주변 이웃의 불편과 어려움을 공감하고 함께 해결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관 주도가 아닌 기업과 시민참여로 배려문화를 확산해 나가는 새로운 모델로 앞으로도 더 많은 기업과 기관이 참여할 수 있도록 보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