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김해·청주공항에 발리·울란바토르 직항 노선 신설
국토부, 김해·청주공항에 발리·울란바토르 직항 노선 신설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5.27 2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공항 국제화물터미널 전경.(사진제공 : 한국공항공사)
김해공항 국제화물터미널 전경.(사진제공 : 한국공항공사)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앞으로 부산·청주 등 지방공항에서도 인도네시아 발리를 직항으로 갈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열린 항공교통심의위원회에서 30개 노선의 운수권을 11개 국적 항공사에 배분했다고 어제(26일) 밝혔다.

이번 운수권 배분으로 다양한 지방발(發) 노선이 확충돼 지역 주민들의 국제선 이용편의가 높아질 전망이다.

우선 부산-발리·자카르타, 청주-발리 등 지방에서 운항하는 인도네시아 직항노선이 신설된다. 또 부산 등 지방공항에서 몽골 울란바토르를 오가는 노선의 운항 횟수가 증대된다.

국제노선 다양화를 통한 저비용 항공사(LCC)의 경쟁력 확보도 기대된다. 그동안 동북아·동남아 위주로 운항했던 국내 LCC가 인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즈스탄 등 서남아시아와 중앙아시아에도 취항할 수 있게 됐기 때문이다.

호주, 포르투갈 등 중장거리 노선에도 기존 운항사 외에 LCC를 포함한 다양한 신규 운항사가 추가된다. 경쟁을 통한 운임 안정화와 함께 국제선 이용객의 소비자 선택권이 강화될 전망이다.

김영국 국토부 항공정책관은 “올해 여객 수요가 많고 경제협력이 강화되는 국가들을 대상으로 지방에서 출발하는 국제선 네트워크 확충에 중점을 두고 항공회담을 지속적으로 개최하며 운수권을 확보해 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께서 실제 넓어진 하늘길을 체감하실 수 있도록 운수권을 배분받은 항공사들의 조기 취항을 독려하고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필요로 하는 곳에 국제선이 원활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