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자원공사, 충주시와 탄소중립 선도 물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
수자원공사, 충주시와 탄소중립 선도 물에너지 분야 협력 확대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4.05.27 09: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 활성화 및 녹색성장 선순환 체계 구축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한국수자원공사(사장 윤석대, K-water)가 충주시와 물에너지 개발·확대 및 탄소중립 목표 달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 23일 맺은 이번 협약은 탄소중립 그린도시에 선정된 대표적인 친환경 도시인 충주시와 국내 최대 물에너지 인프라 보유 기업인 수자원공사가 상호 협력해 물에너지 개발 확대와 이를 연계한 친환경 그린도시 구축을 목적으로 마련됐다.

 충주시는 국내 최대 규모 충주댐이라는 천혜의 수자원 에너지를 보유하여 상시 가동 중인 수력발전을 활용해 친환경 물에너지 개발·활용에 최적화된 입지 조건을 갖추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1985년부터 충주댐 건설·운영을 통한 안정적 물 공급 등 지역사회와 소통을 이어온 만큼 물에너지 분야 확대 협력을 통해 지역 활성화를 위해 협력을 한층 더 강화할 예정이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충주시 수열 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상호 간 기술 공유 ▲수력발전 활용 그린수소 생산시설 구축 및 확대를 위한 협력 ▲기타 물에너지 관련 상호협의에 의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항 등이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 이후 실무협의회를 구성해 친환경 그린도시 조성을 위해 필요한 세부 사항을 구체화하고 실질 협력 방안을 모색하는 등 실효성 있는 업무 방향을 설정해 나갈 계획이다.

 장병훈 수자원공사 수자원환경부문장은 “탄소중립 그린도시로 선정된 충주시와의 협력은 민·관 협력을 통한 물에너지 분야 탄소 저감 협력사업이라는 좋은 선례를 만들 기회”라며, “앞으로도 공사의 물에너지 인프라를 활용해 지역사회와 협력을 강화하고, 탄소중립 사회로의 이행과 녹색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물에너지 개발·확대 및 탄소중립 목표 달성 업무협약식. 장병훈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환경부문장(사진 오른쪽)과 조길형 충주시장(사진 왼쪽).
물에너지 개발·확대 및 탄소중립 목표 달성 업무협약식. 장병훈 한국수자원공사 수자원환경부문장(사진 오른쪽)과 조길형 충주시장(사진 왼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