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파진흥협회-현대로템, ‘K-방산 AI모델 개발과정’ 모집
한국전파진흥협회-현대로템, ‘K-방산 AI모델 개발과정’ 모집
  • 이경옥 기자
  • 승인 2024.05.27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2024년 신규 선도기업 훈련과정 우수 사례로 선정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한국전파진흥협회(RAPA)는 방위 산업 인공지능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K-방산 AI모델 개발과정 1·2기를 모집한다.

현대로템 K-방산 AI모델 개발과정은 국내 유일의 전차 제작기업인 현대로템과 국방산업의 실제 인력 수요를 반영한 훈련과정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전차 및 전장 상황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국방·방산 분야에 특화된 커리큘럼으로 구성됐다.

K-방산 AI모델 개발과정은 1·2기를 동시 모집한다. 기수별 28명, 총 56명을 선발해 1기는 6월 25일부터 12월 19일까지, 2기는 7월 23일부터 2025년 1월 20일까지 한국전파진흥협회(RAPA) 가산DX캠퍼스 교육장에서 진행한다.

과정은 총 교육시간 960시간으로 4개월간 국방산업과 인공지능 분야 실무 관련 이론 및 실습 교육을 진행하고 이후 2개월간 AI 기반 K2 전차의 다양한 학습 모델 구현 등 국방 기술 실무 프로젝트로 구성될 예정이다.

실제 국방데이터를 가공·활용해 국방산업 및 시스템의 특성을 이해하고 취급하는 방법을 체계적으로 훈련해 국방·방위산업의 인공지능 분야 인력 부족 해소에 기여하고자 한다.

한편, 본 과정은 고용노동부의 ’24년 상반기 K-디지털 트레이닝 훈련과정 중 신규 선도기업 우수 사례로 선됐으며 선도기업인 현대로템과 교육운영기관인 한국전파진흥협회가 참여해 운영한다. 특히, 한국국방기술학회와 에이콘아카데미와 파트너기관 협약을 맺어 국방 관련 기술 자문 및 데이터·자원 확보 등을 통해 현대로템의 실무환경 및 국방 전장환경과 동일한 수준의 교육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과정을 통해 교육생들의 국방과 방산기업에 대한 이해를 돕고, K-방산의 입지를 다져 미래무기체계를 위한 핵심 인력 양성에 일조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국방산업 인공지능 분야의 우수 인재 유입을 위한 생태계 조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국전파진흥협회 관계자는 “방위·플랜트 선도기업인 현대로템과 함께 국방·방산분야 특화형 AI 인재를 양성하고 현업에 즉시 투입 가능한 역량을 갖추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현대로템 K-방산 AI모델 개발과정 모집기간은 6월 11일(화) 24시까지이며, 내일배움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는 자격이면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현대로템 K-방산 AI모델 개발과정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한국전파진흥협회 DX캠퍼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