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GTX-B 운영·유지보수 사업대상자 선정
코레일, GTX-B 운영·유지보수 사업대상자 선정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5.2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사옥 전경.
코레일 사옥 전경.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민자철도사업으로 건설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 운영 및 유지보수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어제(23일) 밝혔다.

코레일은 GTX-B노선 전 구간에 대한 열차운행, 역사 운영, 시설 유지보수, 철도차량 정비 및 관제 등을 40년간 수행하는 관리운영계약을 6월 중 체결 예정이다.

GTX-B 노선은 인천 송도 인천대입구역에서 부천종합운동장, 여의도, 용산, 서울, 청량리 등의 역을 거쳐 남양주 마석역까지 총 82.8㎞ 구간이다. 2030년 개통 목표다.

GTX-B 노선이 개통하면 현재 약 177분 걸리는 인천대입구역에서 마석역까지 이동시간이 58분으로 대폭 줄어든다. 인천대입구역에서 서울역까지는 30분, 청량리역에서 마석역까지는 23분만에 갈 수 있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수도권의 동서를 관통하는 핵심 교통축GTX-B 노선의 안전한 운영을 책임지는 공기업으로서 2,000만 시민이 ‘GTX 생활권’에서 더 나은 교통 편의를 누릴 수 있도록 철저한 안전관리와 수준 높은 서비스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