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친환경 버스 전수 점검 실시
교통안전공단, 친환경 버스 전수 점검 실시
  • 김현재 기자
  • 승인 2024.05.24 12: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교통안전공단 직원이 버스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한국교통안전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 직원이 버스 점검을 하고 있다.(사진제공 : 한국교통안전공단)

[국토일보 김현재 기자] 한국교통안전공단(TS)이 여름철 기온 상승에 따른 사고 예방 등을 위해 오는 8월 24일까지 ‘수소·천연가스(CNG) 버스 특별안전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점검은 TS와 국토교통부, 지자체, 자동차 제작사,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시내버스 운수회사가 상호 협력해 추진됐다. 수소·천연가스를 연료로 사용하는 시내버스 등 약 2만 6,000대를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항목으로는 ▲내압용기 손상 여부 ▲연료시스템의 설치상태 ▲가스누출 여부 ▲안전장치 작동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확인해 결함이 발견된 차량은 안전조치 후 운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보급 초기 단계인 수소버스와 정비인력이 부족해 차량관리에 어려움을 겪는 마을·전세·관용버스는 TS 내압용기 전문 검사원이 직접 점검한다. 출고 후 12년이 지난 노후 저상 시내버스는 특별점검 후에 TS와 제작사가 합동으로 2차 점검을 실시한다.

또한 다수의 차량에서 반복적으로 발생되는 주요 결함에 대해서는 국토부·TS·제작사 간 협의체를 구성해 향후 세부방침을 논의할 예정이다.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7월부터 8월까지는 가스용기의 내부압력 상승으로 내압용기가 파열되는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천연가스버스의 가스충전압력을 10% 감압하는 조치도 함께 시행한다. 다만 운행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날씨와 온도, 즉시 운행 여부 등을 감안해 탄력적으로 시행한다.

권용복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수소·천연가스버스 특별안전점검을 통해 국민의 발이 돼주는 대중교통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며 “이번 특별안전점검이 실효성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운수회사 및 유관기관 관계자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