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우, 물·자연 보전 위한 새로운 지속가능성 목표 발표
다우, 물·자연 보전 위한 새로운 지속가능성 목표 발표
  • 이경옥 기자
  • 승인 2024.05.22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기후 보호 목표 확대… 물∙자연 중심의 새로운 지속가능성 목표 추가

기후 변화 전 단계 고려한 다우의 총체적인 기후 보호 전략 반영

[국토일보 이경옥 기자] 글로벌 소재 과학 기업 다우가 기존에 추진하던 지속가능성 목표 중 기후 보호(Protect the Climate) 부문을 확대해 물과 자연 보전에 중점을 둔 새로운 기후 변화 완화 목표를 세웠다고 22일 밝혔다.

다우는 2030년까지 물 의존도가 높은 상위 20개 사업장의 물 관리 계획을 수립해 그 중 10개 사업장이 물 회복탄력성을 갖출 수 있도록 하고, 2035년까지 전세계 모든 다우 사업장에 물 관리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2050년에는 물 의존도가 높은 상위 20개 사업장이 모두 물 회복탄력성을 갖추고, 여의도 면적의 약 70배에 달하는50,000에이커(약 6,121만평) 규모의 서식지를 보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전 세계 사업장과 주변 생태계가 가뭄과 홍수 등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을 견딜 수 있는 복원력을 갖도록 설계된다. 물은 다우의 제품 및 솔루션의 전 단계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으며 안전한 운영을 위해 매우 중요한 자원이다.

다우는 주로 냉각 과정을 관리하는 데 물을 사용하고 있으며, 사용된 물의 95% 이상을 자연으로 다시 돌려보낸다.

이처럼 다우는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물을 활용하고 보전하며 모든 가치사슬 및 지역사회에서 지속가능한 물의 공급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짐 피털링(Jim Fitterling) 다우 회장 겸CEO는 “모두에게 지속 가능한 미래라는 다우의 목표를 달성하려면 물과 자연 사이의 균형 있는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며 “미래 세대를 위한 우리의 전략은 사업장 및 주변 지역사회의 물 회복탄력성을 지원하고, 주요 생태계 서식지를 보존하며, 공급망 전반에 걸쳐 자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지속적인 비즈니스 성장을 추진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고 덧붙였다.

안드레 아르젠톤(Andre Argenton) 다우 최고 지속가능성 책임자 겸 환경, 보건 및 안전 담당 부사장은 “수십 년간 노력해 온 환경에 대한 다우의 전략과 목표를 면밀히 살펴본 결과, 급변하는 상황을 고려해 이제 다음 단계로 나아가야 할 시간이라고 판단했다”며 “다우는 탈탄소화, 물 관리를 비롯한 지구를 위한 끝없는 노력을 통해 건강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는 업계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다우는 2025년 회계 연도부터 자연 관련 재무정보 공개 태스크포스(Task-force on Nature-related Financial Disclosure, TNFD)의 지침에 따른 목표 달성 현황을 자발적으로 보고할 예정이다. 또한, 자사의 통합ESG 연례 보고서 ‘다우 인터섹션스(INtersections)’에 물의 취수 양, 소비 양 등에 대한 정보를 정기적으로 포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