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024년 을지연습’ 8월 19일부터 4일간 실시
정부, ‘2024년 을지연습’ 8월 19일부터 4일간 실시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5.21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비상사태 시 정부기관 대응역량 제고·비상대비계획의 실효성 검증

변화하는 안보상황 반영 다양한 훈련 실시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정부가 ‘2024년 을지연습’을 오는 8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실시, 비상사태 시 정부기관 대응역량 제고는 물론 비상대비계획 실효성 검증에 집중한다.

행정안전부는 최근 국가 비상대비태세 확립을 위해 실시하는 ‘2024년 을지연습’ 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연 1회 실시하는 을지연습은 중앙·지방행정기관과 공공기관‧단체, 중점관리대상업체 등 4,000여 개 기관, 58만여 명이 참여하는 전국적인 훈련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민·관·군 통합 정부연습을 목표로 실시한다.

올해 을지연습은 8월 19일부터 22일까지 4일간 실시하며, 비상사태 시 정부 기관의 대응역량을 제고하고 비상대비계획의 실효성을 검증하는데 중점을 뒀다는 게 행안부 측 설명이다.

불시 공무원 필수요원 비상소집 훈련을 시작으로, 평시 행정체제를 전시 체제로 전환하는 전시직제편성 훈련, 전시에 필요한 법령을 즉각 공포할 수 있도록 사전 준비해 놓은 법령안 상정·공포 등의 절차훈련을 실시한다.

아울러, 실전적 대응능력 향상을 위해 실시간 우발상황에 대한 즉각적인 상황조치를 위한 도상연습을 실시한다. 특히 변화하는 안보 상황을 반영해 국가 핵심기반시설 피해, 전산망 장애 등 현안 과제를 선정하고 기관장 중심의 토의를 실시하도록 한다.

안보 위협 상황에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실제 훈련도 강화한다. 국가중요시설과 도로, 전력설비 등 핵심기반시설의 피해상황을 가정해 중앙부처와 시·도 단위의 ‘1기관-1훈련’을 기관장 주재로 실시한다.

정부·민간의 전산망 장애 등 사이버 위기대응을 위해 국가사이버위기관리단 중심으로 관련기관 합동 훈련을 실시하는 등 정부·공공기관의 협업이 요구되는 복합적 시나리오도 적용할 예정이다.

행안부는 실전 중심의 민·관·군 통합 훈련을 통해 비상시 국가 대응역량을 강화하는데 집중키로 하고 국민이 을지연습에 대한 중요성을 인식하고 비상시 국민행동절차를 숙달할 수 있도록 집중 홍보에 나서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