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행안부, 불법자동차 일제단속… 교통질서 바로잡는다
국토부+행안부, 불법자동차 일제단속… 교통질서 바로잡는다
  • 하종숙 기자
  • 승인 2024.05.16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21일까지 한 달간 경찰청·지자체 등 유관기관 합동 집중단속
자동차 불법 튜닝·불법명의·무단방치 등 ’안전신문고‘로 신고 당부

[국토일보 하종숙 기자] 정부가 20일부터 한달동안 불법자동차 일제 단속에 들어갔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질서있고 안전한 도로환경 조성을 위해 5월 20일부터 6월 21일까지 경찰청,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불법자동차 일제단속을 실시한다.

주요 단속 대상은 불법튜닝 및 안전기준 위반, 불법명의(일명 대포차), 무단방치 등 교통질서를 어지럽히는 불법자동차이다.

특히 이륜차는 매년 교통질서 위반과 사고 건수가 증가하고 있어, 소음기 개조 등 불법튜닝, 미신고 불법운행, 번호판 오염·훼손 등 단속을 강화한다. 지난 2017년부터 2022년까지 6년간 연평균 이륜차 법규위반 1.2%, 교통사고 건수 2.3% 증가했다는 게 경찰청 발표다.

아울러 미등록 운행, 미이전 타인명의 자동차 등 불법명의(대포차) 처벌 강화 법률 개정(’24.5.21. 시행)에 따라 경각심을 제고하기 위한 집중 단속을 시행한다.

국토부는 2023년에도 불법자동차 단속을 통해 총 33만7,000대를 적발, ▲번호판 영치(11만9,369건) ▲과태료부과(2만4,974건) ▲고발조치(5,010건) 등 처분을 완료했다.

이는 2022년 적발건수(28만4,000대 적발)에 비해 18.73% 늘어난 수치이다. 안전기준 위반(30.45%↑), 불법이륜차(28.06%↑), 불법튜닝(20.14%↑) 순으로 더 많이 적발됐다.

행안부가 작년 4월부터 ‘안전신문고 앱’에 불법자동차 간편신고 기능을 새롭게 개통하면서 이를 통한 불법자동차 신고도 20만 건이 접수, 그 중 15만7,000건(2023.4월~12월)이 처리됐다.

불법자동차 신고 시 위반 일시, 장소, 관련증거(사진, 동영상) 등 명확한 제보가 중요하기 때문에, 정부는 처벌 근거를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는 ‘안전신문고(앱, 포털 www.safetyreport.go.kr)’ 이용을 권장하고 있다.

국토부 임월시 자동차운영보험과장은 “국민의 관심으로 지난해 단속 실적이 크게 늘어났다”며, “불법자동차의 단속은 제보·신고 등 국민 참여가 큰 몫을 차지하고 있어 ‘안전신문고’를 이용한 적극적인 신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행안부 지만석 안전개선과장은 “안전신문고로 불법자동차 신고가 접수되면 관할 지자체로 즉시 이송, 신속하게 처리가 이뤄지도록 하겠다”며, “국민께서도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