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2024 날씨 빅데이터 콘테스트’ 개최
기상청 ‘2024 날씨 빅데이터 콘테스트’ 개최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4.05.08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0회째 진행, 6월 10일까지 접수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기상청은 소방청·한국전력공사와 함께 개최하는 ‘2024 날씨 빅데이터 콘테스트’의 접수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기상청은 이번 콘테스트를 통해 우리의 삶과 밀접한 기상·기후 융합기술에 대해 알리고 창의적인 국민의 아이디어를 반영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올해로 10회를 맞이하는 이번 대회는 기상·기후 빅데이터의 활용 가치와 국민 편익을 높이기 위해 개최됐다.

기상청은 소방청, 한국전력공사와 함께 과제 4가지를 마련했다.

과제 1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수치 예보 모델을 보정할 수 있는 기술 개발, 과제 2는 기상 빅데이터를 활용해 안개 발생 여부를 진단하는 기술 개발이다.

과제 3·4는 소방청과 한국전력공사가 준비한 과제로, 과제 3은 화재 발생 자료와 기상 및 공공데이터 간 상관관계를 밝히는 과제, 과제 4는 전력 데이터를 활용해 기상에 따른 공동 주택의 전력 수요를 예측하는 과제를 준비했다.

참가 접수는 5월 3일부터 6월 10일까지 대회 누리집과 운영 사무국전자 우편을 통해 이번 국민 누구나 개인 또는 단체(팀 구성 10명 이하)로 신청할 수 있고, 분야별 중복 참여도 가능하다.

참가자를 대상으로 공모 주제와 제공 데이터에 대한 설명회, 분야별 빅데이터 분석 상담 멘토링도 온라인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참가 접수는 6월 10일까지이며, 공모작 제출은 6월 28일까지다.

기상청은 1차 서면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작을 선정하고, 최종적으로 분야별 3~4팀을 선정해 시상할 예정이다.

수상자는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제12회 범정부 공공데이터 활용 창업 경진대회’에 추천, 참가할 기회가 주어진다.

유희동 기상청장은 “올해로 열 번째를 맞이하는 날씨 빅데이터 공모전 참가자들의 소중한 아이디어가 국민의 안전에 이바지하며, 이번 공모전을 통해 기상·기후 융합기술이 좀 더 많은 분야에서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