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환경공단, 폐전기·전자제품 자원순환체계 구축 '가속페달'
한국환경공단, 폐전기·전자제품 자원순환체계 구축 '가속페달'
  • 선병규 기자
  • 승인 2024.05.08 09: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E-순환거버넌스와 ‘전기․전자제품 소형 2차전지 수거․재활용 업무협약’ 체결

[국토일보 선병규 기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안병옥)은 7일 LG전자, E-순환거버넌스와 경남 창원 LG스마트파크2에서 ‘전기․전자제품 소형 2차전지 수거․재활용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환경공단과 각 기관은 전기․전자제품 내 소형 2차전지의 자원순환체계를 구축․운영해 순환경제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

이날 협약식은 한국환경공단 정재웅 자원순환이사, LG전자 정기욱 청소기사업담당, E-순환거버넌스 정덕기 이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협약에 따라 공단과 LG전자, E-순환거버넌스는 6월 30일까지 고객이 참여하여 자원순환을 실천할 수 있는 ‘배터리턴’ 캠페인을 진행한다.

환경공단은 소형 2차전지 수거․재활용 체계 마련을 위해 정책 지원, 홍보활동 등을 수행하며 LG전자는 폐배터리를 수거해 리튬, 니켈 등 희유금속을 재활용한다.

E-순환거버넌스는 캠페인 활성화를 위해 우수활동 사례 발굴 및 포상을 진행한다.

캠페인에 참여하는 국민은 제조사와 관계없이 무선청소기 폐배터리를 전국 LG전자 서비스센터에 반납하면 ‘코드제로 A9S 무선청소기’의 정품 배터리를 할인받을 수 있다.

 안병옥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은 공단이 기업과 함께 순환경제를 위한 협력체계를 구축했다는 것에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소형 2차전지와 같이 사용이 확산되고 있는 제품에 대한 자원순환체계 구축 노력을 계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7일 경남 창원 LG스마트파크2에서 E-순환거버넌스 정덕기 이사장(왼쪽부터), 한국환경공단 정재웅 자원순환이사, LG전자 정기욱 청소기사업담당이 ‘소형2차 전지 수거·재활용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7일 경남 창원 LG스마트파크2에서 E-순환거버넌스 정덕기 이사장(왼쪽부터), 한국환경공단 정재웅 자원순환이사, LG전자 정기욱 청소기사업담당이 ‘소형2차 전지 수거·재활용 업무협약’을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