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의회, 율정중 임시개교 ‘학생 불편’···‘학습권 보장 촉구 건의안’ 만장일치 채택
양주시의회, 율정중 임시개교 ‘학생 불편’···‘학습권 보장 촉구 건의안’ 만장일치 채택
  • 김경현 기자
  • 승인 2024.04.25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수연 의원 “율정중 사태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한 준비 필요해···양주교육지원청 신설도 서둘러야”
경기 양주시의회 최수연 의원이 지난 19일 제36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양주시 신설학교 설립공사 지연으로 인한 학생 불편 해소방안 및 학습권 보장 촉구 건의안’을 대표 발의했다. (사진=양주시청)
경기 양주시의회 최수연 의원이 대표 발의한 ‘양주시 신설학교 설립공사 지연으로 인한 학생 불편 해소방안 및 학습권 보장 촉구 건의안’이 지난 19일 제36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사진=양주시청)

[국토일보 김경현 기자] 경기 양주시의회(의장 윤창철)는 지난 19일, 제366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양주시 신설학교 설립공사 지연으로 인한 학생 불편 해소방안 및 학습권 보장 촉구 건의안’ 등 5건의 안건을 처리했다.

이날 최수연 의원이 대표 발의한 ‘양주시 신설학교 설립공사 지연으로 인한 학생 불편 해소방안 및 학습권 보장 촉구 건의안’이 시의원 전원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이번 건의안 통과에 대해 시의회는 학생들이 학업에 열중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조성하고, 안전한 통학 지원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양주시 최근 3년 동안 인구가 4만2000명이 증가했고, 2년 뒤인 26년에는 3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시는 예측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교육행정은 제자리걸음이다. 특히 학교 설립이 불가피하게 지연되면서 학생들이 통학버스로 이동해 원정등교를 하고, 과밀학급에서 수업을 받는 등 학생들이 수업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올해 3월 총 40학급 규모로 개교하려던 율정중학교는 안전한 학교 설립을 위해 공사기간이 늘어나면서 개교가 9월로 6개월이나 늦춰졌다. 개교가 연기되자 율정중에 배정된 300여 명의 학생들은 인근 회천중학교 유휴교실에서 수업을 받고, 중식도 체육관을 개조한 공간에서 해결하고 있다. 또한 통학거리도 상당해 율정중 학생들을 위해 통학버스를 운영하고 있지만, 정상 개교까지 학생과 학부모들의 불만은 계속 쌓일 전망이다.

건의안을 대표 발의한 최수연 의원은 “과밀학급 해소를 위해 율정중학교를 조기 개교했지만, 학습권 침해 등 학교설립 지연에 따른 대처방안이 소홀해 그 피해는 학생들이 모두 떠안고 있다”며 “율정중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세심하게 준비하고 양주만을 담당할 양주교육지원청 신설도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