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 2024년 제1회 에너지정책 이슈 토론회 개최
남동발전, 2024년 제1회 에너지정책 이슈 토론회 개최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4.04.22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정책 및 신기술/무탄소 전환/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대응전략 등
전력시장의 최신 이슈 분석 및 대응책 논의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김회천)은 22일 경남 진주 본사에서 ‘24년도 제1회 에너지정책 이슈 토론회(사진)’를 개최했다.

남동발전은 국내외 에너지정책과 신기술 동향, 무탄소 전환, 청정수소발전 입찰시장 대응전략 등 전력시장의 최신 이슈를 다방면으로 분석하고 대응하기 위해 이 토론회를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유승훈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교수가 ‘에너지정책 환경 변화에 따른 남동발전의 대응전략’을 주제로 ▲에너지정책 변화 핵심 트렌드 ▲제11차 전기본 전망 ▲전력계통 이슈 ▲4기 탄소배출권 거래제 향방을 분석하고 남동발전이 이러한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전략을 제언했다.

유승훈 교수는 가격이 낮은 무탄소에너지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노후 석탄 폐지 정책이 남동발전에게는 위기이자 또 다른 기회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역설했다.

남동발전은 ‘수소사업 동향과 에너지정책 이슈’라는 주제로 ▲전력산업의 자기잠식 우려 ▲무탄소 전력시장의 경쟁 위협 ▲전기화에 따른 분산전원 필요성에 대해 공유하고 참석자 간 토론을 펼쳤다. 

이상규 남동발전 부사장은 “에너지정책은 3E(Environment-온난화 대책, Economic Efficiency-경제적 효율성, Energy Security-에너지 안보)의 균형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국제적 합의에 따른 온실가스 감축 의무를 다하면서도 국가 살림살이에 큰 부담이 가지 않는 에너지전환을 통해 지속적인 국부를 창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