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유관리원, 수소유통전담기관 업무 개시
석유관리원, 수소유통전담기관 업무 개시
  • 조성구 기자
  • 승인 2024.04.15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장 대응체계 기반 수송용 수소의 안정적 수급관리에 집중
탄소중립 시대 수송용 에너지 종합 유통관리 전문기관으로 도약

[국토일보 조성구 기자] 한국석유관리원(이사장 차동형)은 15일 경기도 성남시 본사 대강당에서 수소유통전담기관 출범식(사진)을 갖고 수소유통관리 업무를 공식 개시한다고 밝혔다.

석유관리원은 지난 1월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수소경제 및 수소 안전관리 등에 관한 법률' 제34조에 따라 수소유통전담기관으로 지정받아,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유통관리 역량을 살려 수송용 수소의 수급 및 가격 안정을 위한 유통관리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특히 올해부터 액화수소 플랜트 가동 및 수소버스 보급 확대 등으로 인해 수송용 수소 수급량의 대폭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현장 대응체계를 기반으로 한 수송용 수소유통전담기관의 역할이 한층 중요해질 것으로 보인다.

석유관리원은 가장 먼저 수급상황 대응반을 운영해 업체별 수급상황을 상시 모니터링하고, 비상시에는 업체 간 물량 전환배정을 지원하는 등 안정적 수소 수급에 집중할 계획이다.

또한 수소유통정보시스템(Hying)을 차질 없이 이관받아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실시간 정보 업데이트 개선 및 이용자 편의기능 개발을 통해 수소차 이용자의 불편이 없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차동형 석유관리원 이사장은 "관리원이 석유·LPG·바이오연료에 이어 수소 시장 관리 업무를 개시함으로써 탄소중립 시대 수송용 에너지 종합 유통관리 전문기관으로서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앞으로 정부를 도와 수송용 수소 시장이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지원하고, 업계와 소비자의 애로 해소를 위해 수소산업 생태계 내 다양한 구성원들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